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20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책 > 환경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개정…화력발전소 야외 저탄장 옥내화
등록날짜 [ 2019년05월07일 14시05분 ]

내년 1월부터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의 먼지 배출기준이 33% 강화된다.

주변에 날림먼지 피해를 일으키는 화력발전소 야외 저탄장(석탄 저장소)의 석탄은 2024년까지 건물 내부로 옮겨야 한다.

환경부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개정안2일 공포한다고 1일 밝혔다. 개정안은 내년 11일부터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에 적용된다.

개정안은 11종의 일반대기오염물질 중에서 브롬 및 그 화합물을 제외한 10종의 배출기준을 현행보다 평균 30% 강화했다.

먼지의 경우 현행 1070/S인 배출 허용기준이 550/S33% 강화된다.

질소산화물(28%), 황산화물(32%), 암모니아(39%), 황화수소(26%) 등도 배출 허용기준이 현행보다 높아진다.

크롬 및 그 화합물13종의 특정대기유해물질 배출기준도 현행 기준보다 평균 33% 강화된다.

크롬 및 그 화합물(34%), 비소 및 그 화합물(38%), 수은 및 그 화합물(42%), 시안화수소(20%) 등이 이에 해당한다.

벤조(a)피렌 등 8종의 특정대기유해물질은 이번에 배출기준이 신설됐다.

신설된 특정대기유해물질 8종은 벤조(a)피렌’(0.05/S), 아크릴로니트릴 (3ppm), 1,2-디클로로에탄(12ppm), 클로로포름(5ppm), 스틸렌(23ppm), 테트라클로로에틸렌(10ppm), 에틸벤젠(23ppm), 사염화탄소(3ppm).

이에 따라 모두 24종의 특정 대기유해물질 배출기준이 설정돼 사업장에 적용된다. 환경부는 아직 배출기준이 설정되지 않은 이황화메틸 등 8종은 올해 말까지 기준을 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개정안은 화력발전소 야외 저탄장에서 날리는 석탄 분진과 날림먼지로 인한 주민 피해를 줄이기 위해 영흥, 보령, 삼천포, 당진, 태안, 하동 등 전국 화력발전소 6곳의 야외 저탄장 옥내화 의무를 신설했다.

옥내화는 원칙적으로 2024년까지 완료해야 하나 사업장은 개정안이 시행 후 1년 안으로 환경부와 협의를 거쳐 옥내화 시기를 조정할 수 있다.

이 밖에도 개정안은 1.5MW 이상 섬(도서) 발전시설 18, 1238000kCal/hr 이상의 흡수식 냉난방기기 약 5000, 소각능력 25/hr 이상의 동물화장시설 24개에 대해 새로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도서 지역 발전시설인 백령도 8기는 내년 1231일까지, 연평도 3기와 울릉도 7기는 2021630일까지, 동물화장시설은 내년 1231일까지 배출시설 허가를 받아야 한다.

환경부는 이번 개정안의 배출기준이 본격적으로 적용되면 지난 20179월에 발표한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의 삭감 목표량 3354톤 보다 37% 초과된 4605톤이 감축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영철 기자

올려 0 내려 0
김영철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5주년 맞이한 생물다양성의 날 (2018-05-28 09:33:08)
내 나이가 어때서? 中 할머니들...
첨단기술 접목해 안전하고 편리...
기아차, ‘대구 국제 미래자동...
코나, 본고장 독일에서 유럽, ...
올해 교통사고 사망자 13% 감소
드론 규제혁파 로드맵
포천시 ASF 강력한 방역, 도시...
베트남항공 고객을 위한 ... flash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