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0월14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관광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관광공사, 9.24부터 글로벌 광고캠페인 본격 개시
등록날짜 [ 2019년09월19일 09시31분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한국관광 인지도 향상과 외국인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한 글로벌 디지털 광고를 본격 시작한다. 924일부터 시작되는 이 광고 캠페인은 중국, 홍콩, 대만 등 중화권뿐 아니라 일본, 태국, 필리핀,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주요 국가의 TV 및 유튜브 및 페이스북 등 디지털 채널을 통해 전 세계로 노출된다.

이번 광고안은 당신만의 한국여행이라는 캠페인 주제가 말해주듯 디지털 시대의 여행트렌드 변화에 맞춰 외국인관광객이 개별 취향과 관심사를 따라 일상 속에서 가볍고 쉽게 한국으로 여행을 떠나는 심리를 자극하도록 제작됐다.

시장별로 보면 중화권과 동남아의 경우엔 젊은 여성층의 일상 관심사를 한국여행과 연결시킨 이른바 가심비(심리적 만족 추구) 여행, 패션 및 뷰티와 관련된 트렌디한 한국 여행, 한국에서만 즐길 수 있는 색다른 체험 여행, 자녀와 함께 떠나는 가족 여행 등 4가지 테마로 제작됐다. 또한 현지에서 인지도가 높은 소녀시대 윤아가 광고모델로 등장, 한국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거리들을 자연스럽고 친근하게 선보이고 있다.

일본도 마찬가지로 주시장인 젊은 여성층들에게 초점을 두어 주요 관심사인 사진찍기 여행, 레트로(복고) 여행, 미식여행, 패션뷰티 여행의 4가지 테마가 활용됐다. 또한 중국 및 동남아와는 달리 일본 현지인 모델을 섭외해 더욱 현지에 특화된 광고를 지향한다는 방침이다.

인접시장인 아시아를 겨냥, TV 프로그램을 활용한 캠페인도 펼쳐진다. 공사는 외국인이 해외 유명 인플루언서 및 한국의 유명인사와 함께 자신의 관심사에 따라 한국을 체험하는 프로그램인 ‘Live like a Korean’TVN아시아를 통해 927일부터 1031까지 9개국을 대상으로 방영할 계획이다. 이와 연계하여 한국 여행 기회를 제공하는 소비자 참여형 캠페인인 ‘Make Korean Friends and Live Like a Local’9월 말부터 한 달간 전개해나갈 예정이다.

한편 공사는 한일관계 악화 상황을 고려, 일본시장은 TV보다는 젊은층의 활용도가 높은 디지털 매체를 중심으로 캠페인을 전개하며, 매체집행 비중도 전년보다 다소 축소시킬 예정이다. 대신 중화권과 동남아 대상 광고예산을 추가 확보하고, 동남아 쪽을 중심으로 시장다변화를 위한 전략적인 광고를 추진해나갈 방침이다.

우병희 브랜드마케팅팀장은 외국 현지 소비자들의 일상적인 관심사를 한국 여행으로 자연스럽게 이어지도록 정서와 트렌드를 세밀히 반영하는 데 초점을 맞춘 광고안이라며, “해외지사를 통해 국내 광고 촬영지의 관광상품화 등 본격적인 현지 마케팅에도 나설 예정이라 말했다.

이동기 기자

올려 0 내려 0
이동기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토부, 애플 맥북프로 항공운송관련 안전조치 권고 (2019-09-19 09:33:47)
아시아나항공, 「포르투갈 리스본」 단독 운항 (2019-09-17 09:52:02)
오래도록 변함 없이 누릴 수 있...
기아차, 비트 라이브 위드 셀토...
쌍용차, 사우디 SNAM사와 제품 ...
현대차, 2020 투싼 출시
드론 신기술 총출동 ‘서울드론...
철도노조 파업으로 국민 불편 ...
르노삼성차, SM6 재도약 위한 ...
베트남항공 고객을 위한 ... flash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