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1월18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자동차 > 자동차관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전드림 프로젝트’로 자동차 안전도 확보 및 사회적 가치 창출
등록날짜 [ 2019년10월28일 12시58분 ]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자동차 검사기술 개발과 교육 등을 시행할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
(KAVIC)2020년 하반기에 완공할 계획이라고 지난 23일 밝혔다.

공단은 2017년부터 김천 혁신도시 클러스트 부지 8,969에 지하1층 지상4층 규모로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 건립을 추진해왔다.

1월 첨단검사연구센터사업준비단을 발족하여 인력 증원 및 시설·장비 확충, 세부운영계획 수립 등을 단계적으로 진행해왔다.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에서는 운행자동차와 미래형자동차에 대한 검사기술 연구·개발과 자동차검사 전문 인력 교육 등이 이루어질 계획이다.

공단은 첨단자동차검사연구센터 운영과 관련하여 안전드림(Safety Dream) 프로젝트를 작년 9월부터 추진해왔다.

안전드림(Safety Dream)Safety(안전)라는 자동차의 안전도를 확보하겠다는 의미와 Dream(, 미래)이라는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겠다는 두 가지 의미를 모두 담고 있다.

첨단자동차 검사기술 선도’, 운행자동차 안전책임 강화’, 신산업 생태계 조성을 통한 사회적 가치 구현’, 전문인력 양성 및 일자리 창출의 네 가지 핵심전략을 골자로 한다.

특히, 2025년까지 29,600명을 대상으로 자동차산업 전문인력 양성교육을 시행하여 종사자의 전문성 향상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방침이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자동차의 첨단화가 국민의 생활을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만들기 위해서는 안전도 확보가 반드시 선행되어야 한다, “공단은 정부의 미래형자동차 개발과 보급이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운행안전에 필요한 정책 및 기술 개발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동기 기자

올려 0 내려 0
이동기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현대차, 제13회 세계 정비사 기능 경진대회 개최 (2019-10-23 10:16:30)
쌍용차 고객 전용 오토캠핑빌리...
자동차 실내소음 줄여주는 혁신...
캐나다 2030, 한방스파 즐기러 ...
국토부 주관 군집주행 기술 개...
국내 웰니스 관광지, 해외 홍보...
드론 레이싱·에어쇼 펼쳐지는 ...
쌍용차, 그랜드 세일 페스타 기...
베트남항공 고객을 위한 ... flash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