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2월13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자동차 > IT/부품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주도서 제3차 실증사업…올해까지 기술개발 완료 계획
등록날짜 [ 2019년11월30일 11시17분 ]

토교통부가 다양한 교통수단을 이용하면서 예약 및 결제를 한 번에 통합하여 할 수 있는 시스템(MaaS)개발을 위한 제3차 실증사업을 1127~29일까지 제주도에서 실시했다고 밝혔다.

MaaS(Mobility as a service)Mobility 수단을 통합하고 이용객은 단일 플랫폼을 통해 본인 니즈 기반의 이동계획 수립, 이용 및 결제가 가능한 서비스이다.

국토교통부는 시스템 개발을 위해 지난해 8월부터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지원을 위한 통합결제 기술개발 및 시범운영국토교통 연구개발(R&D) 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교통수단을 통합하여 예약하고 결제할 수 있는 MaaS 앱과 교통수단 간의 결제정산 플랫폼, 차량 탑승 확인을 위한 스마트 디바이스(탑승자인식장비) 개발 3가지로 나누어져 있으며 실제 적용성을 높이기 위해 실증사업도 포함되어 있다.

현재 기술 개발은 마무리 단계로 1, 2차 실증사업을 거쳐 1127~29일 제주도에서 마지막 3차 실증사업을 진행했다.

1차 실증사업(829~30, 2)은 연구진들이 직접 다양한 상황(노쇼, QR체크인, 지문 체크인/체크아웃)을 연출하여 개발된 앱과 플랫폼 및 디바이스의 기능을 점검하는 목적으로 추진되었으며 2차 실증사업(116~8, 13~16, 7)은 실제로 참가자의 휴대폰에 앱을 설치하고 계획된 시나리오에 따라 제공된 교통수단을 이용하여 목적지까지 이동하도록 하여 시스템의 실제 적용성을 점검하였다.

이번 3차 실증에서는 1, 2차에서 수행한 시나리오 기반의 실증결과를 바탕으로 이용자가 직접 원하는 교통수단을 선택하거나 앱에서 이용자 특성에 맞는 최적의 교통수단을 추천하는 기능까지 포함하여 검증했다.

최영석 기자

올려 0 내려 0
최영석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집 앞 정류장에 버스 불러드립니다 (2019-12-03 09:21:31)
현대차그룹, 미래 모빌리티 사업 포문 열었다 (2019-11-26 09:11:55)
‘온다택시’ 첫 탑승하면 택시...
현대자동차 “2025 전략” 공개
쌍용차, 아프리카 가나 지역 의...
기아차 인도공장 준공식 개최
현대차 인도네시아공장 투자협...
현대차-KST모빌리티 '커뮤니티...
올해 지방투자기업에 2700억 지...
베트남항공 고객을 위한 ... flash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