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12월13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 산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일자리 3000여개 창출 효과도…4분기엔 19개 기업에 867억 지원키로
등록날짜 [ 2019년12월03일 09시37분 ]

정부가 올해 4분기 지방에 투자한 기업에 보조금 867억원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심의위원회를 열고 보조금 867억원(국비 649억원, 지방비 218억원)19개 기업에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지난달 26일 밝혔다.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은 지방내 설비 신증설 수도권 기업의 지방 이전 해외 진출기업 국내 복귀 등을 통해 지방에 투자하는 기업에 설비는 최대 34%, 입지는 최대 50%까지 지원하는 제도다.

정부는 올해 4분기를 포함해 총 71개 기업, 2722억원(국비 2101억원, 지방비 621억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기업은 최장 3년간 14588억원을 지방에 투자하고, 일자리 3350개를 새로 만들 계획이다.

기업 1개당 평균 투자액은 206억원, 평균 일자리 창출 규모는 47명이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투자액은 12.5%, 일자리는 39.6% 늘었다.

올해 보조금 지원기업은 투자와 일자리 창출 규모 확대뿐만 아니라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에 대한 투자 본격화를 통해 지역활력을 되살리고 자동차 소재·부품 및 전기차 분야 투자를 통한 주력산업 재도약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특수차량 및 부품생산 분야에서는 11개 기업이 트럭 기반 버스, 캠핑카 등 특수차량 제작, 알루미늄 등 경량 자동차 부품 생산 등을 위해 3722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김용채 산업부 지역경제정책관은 경제의 활력 회복을 위해서는 지방투자 확대가 그 어느 때보다 긴요한 시점이라며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이 기업의 투자 초기 자금 부담을 덜어줌으로써 지방투자의 마중물 역할을 다하도록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찬복 기자

올려 0 내려 0
이찬복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규제자유특구 7곳 지정…친환경차 등 신산업 육성 (2019-11-19 11:14:36)
‘온다택시’ 첫 탑승하면 택시...
현대자동차 “2025 전략” 공개
쌍용차, 아프리카 가나 지역 의...
기아차 인도공장 준공식 개최
현대차 인도네시아공장 투자협...
현대차-KST모빌리티 '커뮤니티...
올해 지방투자기업에 2700억 지...
베트남항공 고객을 위한 ... flash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