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27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운송/물류 > 물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항공, 화물전용기로 개조한 여객기 운항 나서
등록날짜 [ 2020년09월10일 11시48분 ]

여객기를 화물 전용 항공기로... 발상의 전환 통해 코로나19 위기 이겨낸다

대한항공은 98() 화물 수송을 위해 개조 작업을 완료한 보잉777-300ER 기종을 처음으로 화물 노선에 투입하며, 적극적으로 공급 확대에 나섰다. 코로나19 이후 일부 외국 항공사들이 여객기를 개조해 화물을 수송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대한항공이 처음이다.

지난 8일 밤 10시 인천공항을 출발한 대한항공 화물 전용 항공기(KE9037)는 현지시간으로 같은날 밤 10시 미국 콜럼버스 리켄베커 공항에 도착한다.

목적지인 콜럼버스는 미국 오하이오주에 위치한 도시다. 특히 미국 내 의류기업과 유통기업의 물류센터가 집중돼있는 새로운 화물 거점으로, 여러 글로벌 항공사들이 항공화물 수요 확보를 위해 각축을 벌이는 곳이기도 하다. 대한항공은 향후 동남아시아 화물 노선망 등과 연계해 자동차 부품, 전자 부품, 의류 등의 화물 수요를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이번 화물 전용 항공편 투입을 위해 코로나19로 멈춰선 여객기 중 2대를 화물 수송이 가능한 항공기로 변모시켰다.

이를 위해 대한항공은 지난 820일 국토교통부에 여객기 좌석을 제거하고 객실 바닥에 화물을 탑재할 수 있도록 하는 개조작업 승인을 신청했으며, 국토교통부도 제작사인 보잉의 사전 기술검토 및 항공안전감독관의 적합성·안전성 검사를 거쳐 91일 개조작업을 승인한 바 있다.

보잉777-300ER 여객기의 경우 항공기 하단(Lower Deck)의 화물적재 공간에 약 22톤의 화물을 실을 수 있다. 여기에 기존 승객들이 탑승하던 항공기 상단의 객실좌석(프레스티지 42, 이코노미 227)을 제거해 약 10.8톤의 화물을 추가로 실을 수 있게 됐다.

노양환 기자

올려 0 내려 0
노양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택배업계 간담회, 안전한 추석 배송 관리방안 논의 (2020-09-11 10:14:48)
서울시, 전 물류시설 공용물품 사용금지 (2020-08-31 10:23:41)
공연예술계 모두 힘내 코로나 ...
아시아나 A380, 1만피트 상공에...
아우디, ‘아우토니스 2020’ ...
에미레이트 항공, 시그니처 기...
기아자동차 심동섭 영업부장 ‘...
KB오토텍, 메르세데스-벤츠에 ...
‘제주올레 걷기축제’ 랜선 홍...
베트남항공 고객을 위한 ... flash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