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27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자동차 > 수소-전기차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10월13일 11시19분 ]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현대자동차에서 제작 판매한 코나 전기차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시정조치(리콜)한다고 지난 8일 밝혔다.

현대자동차에서 제작, 판매한 코나 전기차(OS EV)는 차량 충전 완료 후, 고전압 배터리의 배터리 셀 제조 불량*으로 인한 내부 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되어 1016일부터 시정조치(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및 점검 후 배터리 교체)에 들어간다.

* 제조 공정상 품질불량으로 양(+)극판과 음(-)극판 사이에 있는 분리막이 손상

금번 코나 시정조치(리콜)는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이 결함조사과정에서 검토한 다양한 원인 중에서 유력하게 추정한 화재 원인을 시정하기 위해 제작사에서 자발적으로 리콜하는 것으로,

리콜 시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업데이트 한 후 점검결과, 과도한 셀간 전압편차, 급격한 온도 변화 등 배터리 이상 징후가 발견되는 경우 배터리를 즉시 교체하고,

이상이 없더라도 업데이트된 배터리 관리시스템(BMS)의 상시 모니터링 과정에서 추가 이상 변화가 감지되면 충전중지와 함께 시동이 걸리지 않게 제한하며 경고 메세지를 소비자 및 긴급출동서비스 콜센터(현대차)에 자동 전달하므로 화재 발생 가능성은 최소화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와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은 금번 현대차의 자발적 리콜과 별개로 화재 재현시험 등 현재 진행중인 결함조사를 통해 제작사가 제시한 결함 원인과 시정조치(리콜)계획의 적정성을 검증해 필요 시 보완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리콜 조치를 통해서 전기차 생산이나 보급에 지장이 없도록 전기차의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리콜 대상 차량은 ‘17.9.29일부터 ’20.3.13일까지 제작된 차량 25,564대로 결함시정과 관련하여 현대자동차()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결함시정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이동기 기자

올려 0 내려 0
이동기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현대차, 수소전기트럭 글로벌 사업 확대 본격화 (2020-10-13 11:28:48)
기아자동차, 전기차 대중화 선도 속도 낸다 (2020-09-19 11:03:35)
공연예술계 모두 힘내 코로나 ...
아시아나 A380, 1만피트 상공에...
아우디, ‘아우토니스 2020’ ...
에미레이트 항공, 시그니처 기...
기아자동차 심동섭 영업부장 ‘...
KB오토텍, 메르세데스-벤츠에 ...
‘제주올레 걷기축제’ 랜선 홍...
베트남항공 고객을 위한 ... flash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