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1월30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운송/물류 > 화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상습 과적·적재불량 화물차 심야할인 법규 위반 횟수 따라 한시적 제외 추진
등록날짜 [ 2020년10월21일 09시48분 ]

올해 종료 예정인 전기·수소차화물차 심야시간감면제도를 2년 연장한다. 국토교통부는 상습 과적·적재불량 차량의 심야할인을 한시적으로 제외하기 위해 유료도로법 시행령개정안을 108일부터 40일간 입법예고한다.

개정안의 주요내용을 보면, 전기·수소차 감면제도는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해 한시적으로 도입(‘17.9)되어 올해 말 종료 예정이었다.

전기·수소차 감면제도의 일몰기간을 ‘2212월까지 2년 연장함으로써, 미세먼지 저감 및 국내 전기·수소차 보급 확대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화물차 심야시간 감면제도는 화물 교통량 분산 및 화물업계의 물류비용 절감 등을 위해 지난 ‘00년부터 도입한 제도이다.

매년 심야시간 감면제도의 존치 필요성 등을 검토하여 일몰기간을 연장하고 있으며, 이번에는 ‘2212월까지 2년간 연장하기로 했다.

특히, 화물차 등의 과적·적재불량 법규위반 행위로 인한 낙하물 사고 또는 도로 파손 등은 교통안전의 위해요소로 손꼽히고 있다.

이로 인한 사고 예방을 위해, ‘22년 이후 과적·적재불량 행위로 적발된 차량에 대해서는 법규위반 건수에 따라 심야시간 감면혜택을 3~6개월 한시적으로 제외하기로 했다.

한편, 화물·건설업계의 물류비용 절감을 위해 심야시간 감면제도의 일몰기간을 연장하는 만큼,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과적·적재불량 위법 행위도 함께 근절될 수 있도록 안전 운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엄종현 기자

올려 0 내려 0
엄종현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30회 경기도용달화물협회원 큰잔치 (2020-10-22 13:29:58)
화물업계 ‘생물법“ 제정반대 집회나서! (2020-10-14 09:23:52)
르노삼성자동차, NEW QM6 인기 ...
서울시, UN 인증 기후변화 대응...
플랫폼사업 제도화 위한 여객자...
교통문화발전대회…유공자 19명...
교통사고 사망자 작년 동기 대...
코로나 시대 국내외 마이스업계...
화제의 신제품/ OST 충격흡수 ...
베트남항공 고객을 위한 ... flash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