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5(토)

뉴스
Home >  뉴스  >  경제

실시간뉴스
  • 국내 모빌리티 업계 ESG 문화 선도하는 그린카
    카셰어링 전문 브랜드 그린카(대표이사 김경봉)가 지속가능한 공유 모빌리티 환경 조성을 위해 본격적으로 ESG 경영을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최근 모든 업계 전반에서 기업 ESG(환경·사회·투명경영) 경영활동이 중요해지면서 모빌리티 업계에도 ESG 경영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에 그린카는 지속가능한 환경과 사회를 위해 그린카와 이용자가 만들어 가는 카셰어링 행동양식 정립을 목표로 ‘스타트 그린(Start Green)’ 캠페인을 진행하여 ESG 경영의 첫 단추를 채울 계획이다. 캠페인 활동은 안전과 친환경을 뜻하는 ‘스타트 세이프(Start Safe)’와 ‘스타트 에코(Start Eco)’ 두 가지 기조로 전개될 예정이다. 특히, 가장 먼저 전개되는 ‘스타트 세이프’ 캠페인은 롯데렌탈과 도로교통공단과의 협업을 통해 ‘오늘도 안전운전, 함께 그리는 내일’이라는 슬로건 아래 안전한 카셰어링 문화 조성을 목표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먼저, 그린카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안전운전교육 실시와 함께 수료증을 발급하고 안전운전 행동강령을 준수 서약식을 실시하며 ‘스타트 세이프’ 캠페인의 시작을 알린다. 이후, 그린카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안전운전 수칙을 알리고 이를 준수하도록 권유하는 캠페인성 이벤트 활동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특히 해당 이벤트 등은 안전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알리는 동시에 별도의 이용자 리워드를 가미하여 자발적인 참여와 안전한 카셰어링 문화 전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스타트 에코’ 캠페인은 친환경을 중심으로 전개된다. 국내외 친환경 모빌리티 보급이 주요 현안으로 대두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그린카는 전기차 등 친환경차량 도입과 더불어 친환경차 이용을 독려하기 위해 전기차 주행요금 0원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자연분해되는 생분해비닐봉투 제공하는 등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다방면의 활동으로 업계를 친환경적으로 선도하는 종합 모빌리티 기업으로서의 책임을 다할 예정이다. 그린카는 이외에도 이미 사회적 책임의 일환으로 2022년 말까지 전 차량 ADAS를 도입하여 고객의 안전운전을 도모하고 2017년부터 기아와 함께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소셜 벤처 기업에 기부를 진행하는 등 ESG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런 노력을 인정받아 2018년에는 친환경 카셰어링 서비스 업체로써 업계 최초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린카 김경봉 대표는 “최근 모빌리티 업계에서도 ESG 경영이 중요해진 만큼 사회적 가치 창출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이 이루어져야 한다. 카셰어링 자체가 공유를 통한 친환경적 비즈니스인 만큼 보다 확대된 ESG차원의 캠페인을 구상하게 됐다.”며 “이번 스타트 그린 캠페인을 시작으로 그린카는 지속가능경영 성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고객과 진정성 있게 소통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추후 내부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교육을 실시하고 ESG 경영에 대한 공감대와 제도 안착을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이라 말했다. 권오칠 기자
    • 자동차
    2021-09-14
  • 자동차 등록대수 2,470만 대... 친환경차 100만대 돌파
    금년 7월말 자동차 등록대수(누적)가 2,470만 대를 기록하여 전월대비 61천대(0.25%) 증가했다. ’20년 말(24,366천대) 대비로는 34만대(1.4%) 증가했다고 국토교통부가 지난 25일 밝혔다. 7월 자동차 신규등록 대수는 159천대로 전월비 7,859대(4.7%)가 감소했다. 전남(△13%), 부산(△8.5%), 서울(△7.7%) 순으로 감소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차량용 반도체 수급차질과 개별소비세 인하율 조정(70%→30%) 등에 따라 국산차 신규등록 수는 전년 동월대비 두 자리 수 감소세를 보였다. 7월 신규등록 차량 159천대 중 국산차가 133천대(83.5%)를 차지하였고, 수입차가 26천대(16.5%)로 수입차의 누적점유율은 ‘18년 9.4%에서 ’19년도에 10%대를 돌파하고 ‘21.7월 현재 11.5%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 연료별로는 친환경차(전기·수소·하이브리드차)의 신규등록이 전월대비 3.1% 증가하여 누적등록 대수가 100만대를 돌파(1,004천대)한 반면, 휘발유차는 0.3% 증가, 경유·LPG차는 0.04% 감소했다. 전기차는 정부의 친환경차 보급 확대 노력과 국민들의 높은 관심 속에서 ‘19년 말 9만 대에서, 1년 반 만에 누적대수 18.1만 대로 2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경기·제주도에 전기차(84,407대)가 다수 등록(46.6%)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전월대비 7월에는 전기차 지방보조금이 많은 충남이 가장 높은 10.9% 증가, 인천 8.4%, 충북 8.3%, 전북 7.1% 순으로 신규등록이 증가했다. 제작사별로는 현대차(44.6%), 기아(20.3%), 테슬라(14.8%) 순으로 누적등록 점유율을 보이며, 차량반도체 수급 등으로 인한 국내 생산차질(4~5월)과 테슬라의 상반기 집중 수입 등으로 수입 전기차의 점유율이 높다가 6월 이후 국산 전기차 신규등록이 다시 증가 추세를 나타내었다. 전기차 구매자의 연령은 40·50대가 57%로 가장 많고 60대, 30대 순으로 개인명의 전기차(70%)를 구입하였으며, 30%는 법인이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1년 1~7월까지 신규등록 전기차(47,508대) 모델을 살펴보면 포터Ⅱ(화물, 9,793대), 아이오닉5(8,628대), 테슬라 모델3(6,291대), 봉고Ⅲ(화물, 6,047대) 순으로 등록대수를 나타내었다. 권오칠 기자
    • 뉴스
    • 경제
    • 산업
    2021-08-30
  • 쌍용차, 성공적인 M&A 추진 위한 협력사 간담회
    쌍용자동차는 상거래 채권단 및 주요 부품 협력사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성공적인 M&A 추진을 통한 회생절차 조기 종결과 J100 등 신차의 성공적인 개발을 통한 협력사와의 동반 성장 방안을 논의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24일 평택공장 본사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쌍용자동차 정용원 관리인과 디젠, 세명기업, 경기산업, 네오텍 등 상거래 채권단 및 주요 부품 협력사 대표가 참석했다. 쌍용자동차는 간담회를 통해 M&A 추진 상황과 함께 J100 및 KR10 등 신차 개발 계획, 친환경차 공장 건설 계획 등 회사의 주요 정책현안을 협력사들과 공유하고 원활한 부품 공급과 J100의 성공적 출시를 위한 협력사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특히 쌍용자동차는 현재까지 11개 업체가 인수의향서를 제출하고 예비실사를 진행(~8/27일)하는 등 다수의 인수의향자가 참여하고 있어 M&A 성공 기대감이 높다고 설명하고, 최적의 인수자와 M&A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짓고 협력사와 동반 성장을 이뤄 나갈 것임을 분명히 했다. 또한, 쌍용자동차의 회생절차 개시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업체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정부의 실질적인 지원이 실현될 수 있도록 부품 협력사와 적극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 7월 정부와 경기도가 쌍용자동차 부품 협력사들의 유동성 지원 확대를 위해 750억 원 규모의 자금을 조성한 바 있으나 협력사 자금난 해소를 위한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지원을 위해 협력사의 쌍용자동차 상거래 채권을 담보로 신용보증기금 대출이 가능하도록 정부에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신용보증기금을 통한 대출은 협력사들의 거래 채권을 담보로 하는 만큼 정부의 공적 자금 투입 등 추가 지원 없이 협력사들이 쌍용자동차의 회생계획 프로그램을 유지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상거래 채권단 및 주요 부품협력사 대표들은 “쌍용자동차의 정상적인 공장 가동과 조기 회생 지원을 위해 부품 공급 및 신차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 며 “이를 위한 자금 지원 등 정부의 실질적인 지원 역시 무엇보다 절실하다.”고 말했다. 쌍용자동차 정용원 관리인은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협력사들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부품 공급이 재개돼 2사분기 판매가 1분기 대비 16.5% 증가하는 등 판매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며 “회사가 현재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지만 차질 없는 자구노력 이행과 성공적인 M&A 추진을 통해 반드시 지속성장이 가능한 회사로 거듭나 부품 협력사와 동반 성장할 수 있는 밝은 미래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기 기자
    • 뉴스
    • 핫이슈
    2021-08-25
  • 자동차 등록대수 2,470만 대... 친환경차 100만대 돌파
    - 전기차 18만대, 금년내 22만대 돌파 예상 (월평균 7천여대 등록) - 수소차 1.5만대 돌파(15,765대), 18년(893대) 대비 18배 증가 - 수입차 누적 점유율 11.5%(285만대), 18년 9.4%(217만대) 대비 2.1% 증가 국토교통부(장관노형욱)는 ‘21년 7월 자동차 등록대수(누적)가 2,470만 대를 기록하여 전월대비 61천대(0.25%) 증가하였으며, ’20년 말(24,366천대) 대비는 34만대(1.4%) 증가하였다고 밝혔다. * 전년동기(‘20.1∼7월) 대비(42만대, 1.8%증가)는 증가폭이 감소(8만대, 0.4%p↓) 7월 자동차 신규등록 대수는 159천대로 전월비 7,859대(4.7%)가 감소하였으며, 전남(△13%), 부산(△8.5%), 서울(△7.7%) 순으로 감소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차량용 반도체 수급차질과 개별소비세 인하율 조정(70%→30%) 등에 따라 국산차 신규등록 수*는 전년 동월대비 두 자리 수 감소세를 보였다. * 전년동월비 국산차 신규등록 증감율: 5월 18.7%↓, 6월 23.1%↓, 7월 12.9%↓ 7월 신규등록 차량 159천대 중 국산차가 133천대(83.5%)를 차지하였고, 수입차가 26천대(16.5%)로 수입차의 누적점유율은 ‘18년 9.4%에서 ’19년도에 10%대를 돌파하고 ‘21.7월 현재 11.5%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수입차 점유율 : ’18년 9.4% → ‘19년 10.2% → ’20년 11.0% → ‘21년 7월 11.5% 사용 연료별로는 친환경차(전기․수소․하이브리드차)의 신규등록이 전월대비 3.1% 증가하여 누적등록 대수가 100만대를 돌파(1,004천대)한 반면, 휘발유차는 0.3% 증가, 경유․LPG차는 0.04% 감소하였다. 전기차는 정부의 친환경차 보급 확대 노력과 국민들의 높은 관심 속에서 ‘19년 말 9만 대에서, 1년 반 만에 누적대수 18.1만 대로 2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경기·제주도에 전기차(84,407대)가 다수 등록(46.6%)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전월대비 7월에는 전기차 지방보조금이 많은 충남이 가장 높은 10.9% 증가, 인천 8.4%, 충북 8.3%, 전북 7.1% 순으로 신규등록이 증가하였다. * 누적등록: 경기 31,820대(17.6%)〉서울 29,325대(16.2%)〉제주 23,262대(12.9%), 그 외 96,559대(53.4%) 제작사별로는 현대차(44.6%), 기아(20.3%), 테슬라(14.8%) 순으로 누적등록 점유율을 보이며, 차량반도체 수급 등으로 인한 국내 생산차질(4~5월)과 테슬라의 상반기 집중 수입 등으로 수입 전기차의 점유율이 높다가 6월 이후 국산 전기차 신규등록이 다시 증가 추세를 나타내었다. * 국산:수입신규등록비율⇒(3월) 63%:37%, (5월) 47:53, (6월) 57:43, (7월) 92:8 전기차 구매자의 연령은 40․50대가 57%로 가장 많고 60대, 30대 순으로 개인명의 전기차(70%)를 구입하였으며, 30%는 법인이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40대 29.2%, 50대 27.5%, 60대 19.4%, 30대 16.6%, 그 외 7.3% (개인 70%, 법인 30%) 또한 ‘21년 1~7월까지 신규등록 전기차(47,508대) 모델을 살펴보면 포터Ⅱ(화물, 9,793대), 아이오닉5(8,628대), 테슬라 모델3(6,291대), 봉고Ⅲ(화물, 6,047대) 순으로 등록대수를 나타내었다. 국토교통부 김정희 자동차정책관은 “기후변화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증대와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 등에 따라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량 증가가 본격화되고 있다”면서, “이러한 시장의 흐름과 변화에 맞춰 체계적인 자동차 통계관리와 맞춤형 통계 제공을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동기 기자
    • 자동차
    • 수소-전기차
    2021-08-25
  • 쌍용자동차, 지역사회와 상생발전 위한 간담회 개최
    쌍용자동차는 평택 지역 30개 시민단체들의 모임인 “쌍용자동차 조기 정상화를 위한 범 시민운동본부” 대표들이 평택공장을 방문해 관리인과 간담회를 가졌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평택공장에서 진행된 간담회에는 범 시민운동본부의 공동 본부장을 맡고 있는 평택상공회의소 이보영회장, 평택시 발전협의회 이동훈 회장 및 시민사회재단 조종건 대표, 평택상공회의소 오병선 사무국장 등 5명과 쌍용자동차 정용원 관리인과 이상구 경영지원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회사상황에 대한 설명과 지역 관심사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우선 회생계획 인가 전 M&A 추진 상황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기업은 11곳으로, 8/27일까지 가상데이터룸을 통한 현황파악, 공장방문 및 경영진 면담 등 예비실사가 진행될 예정이며, 오는 9/15일 우선 협상대상자 선정을 위한 인수제안서 접수를 마감한다고 설명했다. 정용원 관리인은 쌍용자동차의 M&A 성사여부와 관련하여 일각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내연기관차에서 친환경차로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이 변화되는 상황에서 사업기회 포착을 위한 다수의 인수의향자가 있어 M&A 성공 기대감이 높다고 설명하고, 최적의 인수자와 M&A를 성공적으로 완료하고 지역사회 일원으로서 책임 있는 역할을 할 것임을 밝혔다. 또한, 쌍용자동차 현 부지의 개발과 신공장 건설 방안에 대해 평택시, 경기도 및 유관기관과 실무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특히 공장 이전 부지 선정은 향후 자동차 연구개발 및 생산공장으로서의 입지조건과 물류, 경제성 등을 신중하게 검토해서 회사가 최종 결정할 것이나, 평택시 등 관계기관의 행정절차 및 회사 인수 예정자의 의견 수렴 등 제반 절차를 거쳐야 함으로 확정까지는 다소 시일이 필요하며, 항간에 떠도는 루머는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다만, 최대한 빠른 시일 내 결론을 도출해 지속 성장이 가능한 회사로 탈바꿈함으로써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간담회에 참여했던 시민단체 대표들은 “쌍용자동차와 지역사회 시민단체의 적극적인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향후 쌍용자동차의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한편, “쌍용자동차 조기정상화 범 시민운동본부”는 평택상공회의소, 평택시 발전협의회, 바르게살기운동 평택시협의회, 한국자유총연맹 평택시지회, 평택 YMCA, 주민자치협의회, 평택시 새마을회 등 평택지역 30개 시민단체들이 참여해 지난 4/26일 발족됐다. 범 시민운동본부는 발족 후 평택시 경제에 큰 역할을 해온 쌍용자동차의 조기 회생을 위해 지난 5월 캠페인 및 서명운동을 통해 평택 시민 4만 5천명의 서명을 받아 6/23일 서울회생법원에 제출 한 바 있다. 정용원 관리인은 “그동안 평택 지역 시민단체들이 쌍용자동차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발벗고 나서 주신데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며 “노사가 힘을 합쳐 조속한 시일 내 경영정상화를 이뤄 적극적인 사회 공헌 활동 전개 등 지역사회의 응원에 보답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끝> 이동기 기자
    • 뉴스
    • 경제
    • 산업
    2021-08-18
  • GM CEO 메리 바라, 내년 1월 열리는 CES 2022 기조연설자로 선정
    메리 바라(Mary Barra) 제너럴 모터스(General Motors, 이하 GM) 회장 겸 CEO 가 내년 1월에 열리는 세계 최대 기술 전시회 CES 2022에서 2년 연속 기조연설을 진행한다. 올해 CES에서 전 전동화 시대(all-electrified era)를 열겠다는 목표를 천명한 GM은 CES 2022에서 전기차 대량 채택 비전과 계획을 재차 공유하면서, GM이 추구하는 기술과 전 전동화를 통해 어떠한 방식으로 전 세계 사람들이 모빌리티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들을 만들어 낼 수 있는지를 보여줄 예정이다. 메리 바라 GM 회장은 지난 1월 CES 2021에서 기조 연설자로 나서 GM의 배출 제로(Zero Emission), 충돌 제로(Zero Crash), 혼잡 제로(Zero Congestion) 등 GM의 트리플 제로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전 전동화와 모빌리티 전략에 대한 구체적인 미래 청사진을 공유한 바 있다. 또한, GM은 전기차 대중화를 가속화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새로운 마케팅 캠페인인 ‘Everybody In’을 시작하며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선도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한 바 있으며, 이후 코로나-19와 반도체 부족 여파로 어려운 업계 상황속에서도 모빌리티 전략을 차질없이 진척시켜 나가고 있다. 메리 바라 GM 회장은 CES 2021에서, 2025년까지 전기차 비중을 전체의 40%로 늘리고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개발에 270억 달러(약 29조 7000억 원)를 투자한다는 계획을 밝혔고, 이로부터 불과 몇 달이 채 지나지 않은 올 4월 기존 투자 계획을 350억 달러(약 38조 5000억원)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GM은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얼티엄(Ultium)'을 최초 공개하고, 이를 바탕으로 전 전동화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한, 상용 전기차 브라이트드롭(BrightDrop)을 공개하고, 모빌리티 플랫폼 개념의 브라이트드롭을 통해 세계적인 배송 및 물류 회사인 페덱스와의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을 함께 밝힌 바 있다. GM이 자체 개발한 ‘얼티엄’ 플랫폼은 세계 최초의 전기 슈퍼 트럭 GMC허머(Hummer) EV를 포함해 모든 세그먼트의 전기차를 만들 수 있는 전기차 플랫폼으로, GM은 이미 공개된 GMC 허머 EV, 캐딜락의 첫 순수 전기차이자 럭셔리 SUV인 리릭(Lyriq)과 플래그십 EV 셀레스틱(Celestiq), 그리고 최근 11일(미국 현지 시각) 티저로 공개된 쉐보레 실버라도 전기 픽업 트럭 등 얼티엄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전기차 모델 30여 종을 2025년까지 글로벌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GM은 오는 2025년까지 100만대 이상 전기차 양산 체계를 구축해 전세계 시장에 대량의 전기차를 공급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으며, 이를 위해 LG 화학과 함께 합작사 ‘얼티엄셀’을 설립하고 오하이오주와 테네시주 두 지역에 배터리 생산을 위한 대규모 합작 공장을 건설한다. 또한, 22억 달러(약 2조 6,500억 원)를 투자해 전기차 생산 전용 조립 공장인 ‘팩토리 제로(Factory Zero)’의 설립을 완료한 바 있다. 더불어, GM은 얼티엄 플랫폼을 넘어선 차세대 배터리 리튬 금속 배터리 개발을 위해 개발사 솔리드에너지 시스템즈(SolidEnergy Systems(SES)와 파트너십을 체결하여 협업을 진행 중에 있다. 이동기 기자
    • 자동차
    2021-08-17

실시간 경제 기사

  • 국내 모빌리티 업계 ESG 문화 선도하는 그린카
    카셰어링 전문 브랜드 그린카(대표이사 김경봉)가 지속가능한 공유 모빌리티 환경 조성을 위해 본격적으로 ESG 경영을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최근 모든 업계 전반에서 기업 ESG(환경·사회·투명경영) 경영활동이 중요해지면서 모빌리티 업계에도 ESG 경영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에 그린카는 지속가능한 환경과 사회를 위해 그린카와 이용자가 만들어 가는 카셰어링 행동양식 정립을 목표로 ‘스타트 그린(Start Green)’ 캠페인을 진행하여 ESG 경영의 첫 단추를 채울 계획이다. 캠페인 활동은 안전과 친환경을 뜻하는 ‘스타트 세이프(Start Safe)’와 ‘스타트 에코(Start Eco)’ 두 가지 기조로 전개될 예정이다. 특히, 가장 먼저 전개되는 ‘스타트 세이프’ 캠페인은 롯데렌탈과 도로교통공단과의 협업을 통해 ‘오늘도 안전운전, 함께 그리는 내일’이라는 슬로건 아래 안전한 카셰어링 문화 조성을 목표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먼저, 그린카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안전운전교육 실시와 함께 수료증을 발급하고 안전운전 행동강령을 준수 서약식을 실시하며 ‘스타트 세이프’ 캠페인의 시작을 알린다. 이후, 그린카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안전운전 수칙을 알리고 이를 준수하도록 권유하는 캠페인성 이벤트 활동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특히 해당 이벤트 등은 안전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알리는 동시에 별도의 이용자 리워드를 가미하여 자발적인 참여와 안전한 카셰어링 문화 전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스타트 에코’ 캠페인은 친환경을 중심으로 전개된다. 국내외 친환경 모빌리티 보급이 주요 현안으로 대두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그린카는 전기차 등 친환경차량 도입과 더불어 친환경차 이용을 독려하기 위해 전기차 주행요금 0원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자연분해되는 생분해비닐봉투 제공하는 등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다방면의 활동으로 업계를 친환경적으로 선도하는 종합 모빌리티 기업으로서의 책임을 다할 예정이다. 그린카는 이외에도 이미 사회적 책임의 일환으로 2022년 말까지 전 차량 ADAS를 도입하여 고객의 안전운전을 도모하고 2017년부터 기아와 함께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소셜 벤처 기업에 기부를 진행하는 등 ESG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런 노력을 인정받아 2018년에는 친환경 카셰어링 서비스 업체로써 업계 최초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린카 김경봉 대표는 “최근 모빌리티 업계에서도 ESG 경영이 중요해진 만큼 사회적 가치 창출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이 이루어져야 한다. 카셰어링 자체가 공유를 통한 친환경적 비즈니스인 만큼 보다 확대된 ESG차원의 캠페인을 구상하게 됐다.”며 “이번 스타트 그린 캠페인을 시작으로 그린카는 지속가능경영 성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고객과 진정성 있게 소통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추후 내부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교육을 실시하고 ESG 경영에 대한 공감대와 제도 안착을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이라 말했다. 권오칠 기자
    • 자동차
    2021-09-14
  • 자동차 등록대수 2,470만 대... 친환경차 100만대 돌파
    금년 7월말 자동차 등록대수(누적)가 2,470만 대를 기록하여 전월대비 61천대(0.25%) 증가했다. ’20년 말(24,366천대) 대비로는 34만대(1.4%) 증가했다고 국토교통부가 지난 25일 밝혔다. 7월 자동차 신규등록 대수는 159천대로 전월비 7,859대(4.7%)가 감소했다. 전남(△13%), 부산(△8.5%), 서울(△7.7%) 순으로 감소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차량용 반도체 수급차질과 개별소비세 인하율 조정(70%→30%) 등에 따라 국산차 신규등록 수는 전년 동월대비 두 자리 수 감소세를 보였다. 7월 신규등록 차량 159천대 중 국산차가 133천대(83.5%)를 차지하였고, 수입차가 26천대(16.5%)로 수입차의 누적점유율은 ‘18년 9.4%에서 ’19년도에 10%대를 돌파하고 ‘21.7월 현재 11.5%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 연료별로는 친환경차(전기·수소·하이브리드차)의 신규등록이 전월대비 3.1% 증가하여 누적등록 대수가 100만대를 돌파(1,004천대)한 반면, 휘발유차는 0.3% 증가, 경유·LPG차는 0.04% 감소했다. 전기차는 정부의 친환경차 보급 확대 노력과 국민들의 높은 관심 속에서 ‘19년 말 9만 대에서, 1년 반 만에 누적대수 18.1만 대로 2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경기·제주도에 전기차(84,407대)가 다수 등록(46.6%)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전월대비 7월에는 전기차 지방보조금이 많은 충남이 가장 높은 10.9% 증가, 인천 8.4%, 충북 8.3%, 전북 7.1% 순으로 신규등록이 증가했다. 제작사별로는 현대차(44.6%), 기아(20.3%), 테슬라(14.8%) 순으로 누적등록 점유율을 보이며, 차량반도체 수급 등으로 인한 국내 생산차질(4~5월)과 테슬라의 상반기 집중 수입 등으로 수입 전기차의 점유율이 높다가 6월 이후 국산 전기차 신규등록이 다시 증가 추세를 나타내었다. 전기차 구매자의 연령은 40·50대가 57%로 가장 많고 60대, 30대 순으로 개인명의 전기차(70%)를 구입하였으며, 30%는 법인이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1년 1~7월까지 신규등록 전기차(47,508대) 모델을 살펴보면 포터Ⅱ(화물, 9,793대), 아이오닉5(8,628대), 테슬라 모델3(6,291대), 봉고Ⅲ(화물, 6,047대) 순으로 등록대수를 나타내었다. 권오칠 기자
    • 뉴스
    • 경제
    • 산업
    2021-08-30
  • 쌍용차, 성공적인 M&A 추진 위한 협력사 간담회
    쌍용자동차는 상거래 채권단 및 주요 부품 협력사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성공적인 M&A 추진을 통한 회생절차 조기 종결과 J100 등 신차의 성공적인 개발을 통한 협력사와의 동반 성장 방안을 논의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24일 평택공장 본사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쌍용자동차 정용원 관리인과 디젠, 세명기업, 경기산업, 네오텍 등 상거래 채권단 및 주요 부품 협력사 대표가 참석했다. 쌍용자동차는 간담회를 통해 M&A 추진 상황과 함께 J100 및 KR10 등 신차 개발 계획, 친환경차 공장 건설 계획 등 회사의 주요 정책현안을 협력사들과 공유하고 원활한 부품 공급과 J100의 성공적 출시를 위한 협력사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특히 쌍용자동차는 현재까지 11개 업체가 인수의향서를 제출하고 예비실사를 진행(~8/27일)하는 등 다수의 인수의향자가 참여하고 있어 M&A 성공 기대감이 높다고 설명하고, 최적의 인수자와 M&A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짓고 협력사와 동반 성장을 이뤄 나갈 것임을 분명히 했다. 또한, 쌍용자동차의 회생절차 개시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업체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정부의 실질적인 지원이 실현될 수 있도록 부품 협력사와 적극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 7월 정부와 경기도가 쌍용자동차 부품 협력사들의 유동성 지원 확대를 위해 750억 원 규모의 자금을 조성한 바 있으나 협력사 자금난 해소를 위한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지원을 위해 협력사의 쌍용자동차 상거래 채권을 담보로 신용보증기금 대출이 가능하도록 정부에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신용보증기금을 통한 대출은 협력사들의 거래 채권을 담보로 하는 만큼 정부의 공적 자금 투입 등 추가 지원 없이 협력사들이 쌍용자동차의 회생계획 프로그램을 유지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상거래 채권단 및 주요 부품협력사 대표들은 “쌍용자동차의 정상적인 공장 가동과 조기 회생 지원을 위해 부품 공급 및 신차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 며 “이를 위한 자금 지원 등 정부의 실질적인 지원 역시 무엇보다 절실하다.”고 말했다. 쌍용자동차 정용원 관리인은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협력사들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부품 공급이 재개돼 2사분기 판매가 1분기 대비 16.5% 증가하는 등 판매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며 “회사가 현재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지만 차질 없는 자구노력 이행과 성공적인 M&A 추진을 통해 반드시 지속성장이 가능한 회사로 거듭나 부품 협력사와 동반 성장할 수 있는 밝은 미래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기 기자
    • 뉴스
    • 핫이슈
    2021-08-25
  • 자동차 등록대수 2,470만 대... 친환경차 100만대 돌파
    - 전기차 18만대, 금년내 22만대 돌파 예상 (월평균 7천여대 등록) - 수소차 1.5만대 돌파(15,765대), 18년(893대) 대비 18배 증가 - 수입차 누적 점유율 11.5%(285만대), 18년 9.4%(217만대) 대비 2.1% 증가 국토교통부(장관노형욱)는 ‘21년 7월 자동차 등록대수(누적)가 2,470만 대를 기록하여 전월대비 61천대(0.25%) 증가하였으며, ’20년 말(24,366천대) 대비는 34만대(1.4%) 증가하였다고 밝혔다. * 전년동기(‘20.1∼7월) 대비(42만대, 1.8%증가)는 증가폭이 감소(8만대, 0.4%p↓) 7월 자동차 신규등록 대수는 159천대로 전월비 7,859대(4.7%)가 감소하였으며, 전남(△13%), 부산(△8.5%), 서울(△7.7%) 순으로 감소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차량용 반도체 수급차질과 개별소비세 인하율 조정(70%→30%) 등에 따라 국산차 신규등록 수*는 전년 동월대비 두 자리 수 감소세를 보였다. * 전년동월비 국산차 신규등록 증감율: 5월 18.7%↓, 6월 23.1%↓, 7월 12.9%↓ 7월 신규등록 차량 159천대 중 국산차가 133천대(83.5%)를 차지하였고, 수입차가 26천대(16.5%)로 수입차의 누적점유율은 ‘18년 9.4%에서 ’19년도에 10%대를 돌파하고 ‘21.7월 현재 11.5%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수입차 점유율 : ’18년 9.4% → ‘19년 10.2% → ’20년 11.0% → ‘21년 7월 11.5% 사용 연료별로는 친환경차(전기․수소․하이브리드차)의 신규등록이 전월대비 3.1% 증가하여 누적등록 대수가 100만대를 돌파(1,004천대)한 반면, 휘발유차는 0.3% 증가, 경유․LPG차는 0.04% 감소하였다. 전기차는 정부의 친환경차 보급 확대 노력과 국민들의 높은 관심 속에서 ‘19년 말 9만 대에서, 1년 반 만에 누적대수 18.1만 대로 2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경기·제주도에 전기차(84,407대)가 다수 등록(46.6%)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전월대비 7월에는 전기차 지방보조금이 많은 충남이 가장 높은 10.9% 증가, 인천 8.4%, 충북 8.3%, 전북 7.1% 순으로 신규등록이 증가하였다. * 누적등록: 경기 31,820대(17.6%)〉서울 29,325대(16.2%)〉제주 23,262대(12.9%), 그 외 96,559대(53.4%) 제작사별로는 현대차(44.6%), 기아(20.3%), 테슬라(14.8%) 순으로 누적등록 점유율을 보이며, 차량반도체 수급 등으로 인한 국내 생산차질(4~5월)과 테슬라의 상반기 집중 수입 등으로 수입 전기차의 점유율이 높다가 6월 이후 국산 전기차 신규등록이 다시 증가 추세를 나타내었다. * 국산:수입신규등록비율⇒(3월) 63%:37%, (5월) 47:53, (6월) 57:43, (7월) 92:8 전기차 구매자의 연령은 40․50대가 57%로 가장 많고 60대, 30대 순으로 개인명의 전기차(70%)를 구입하였으며, 30%는 법인이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40대 29.2%, 50대 27.5%, 60대 19.4%, 30대 16.6%, 그 외 7.3% (개인 70%, 법인 30%) 또한 ‘21년 1~7월까지 신규등록 전기차(47,508대) 모델을 살펴보면 포터Ⅱ(화물, 9,793대), 아이오닉5(8,628대), 테슬라 모델3(6,291대), 봉고Ⅲ(화물, 6,047대) 순으로 등록대수를 나타내었다. 국토교통부 김정희 자동차정책관은 “기후변화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증대와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 등에 따라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량 증가가 본격화되고 있다”면서, “이러한 시장의 흐름과 변화에 맞춰 체계적인 자동차 통계관리와 맞춤형 통계 제공을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동기 기자
    • 자동차
    • 수소-전기차
    2021-08-25
  • 쌍용자동차, 지역사회와 상생발전 위한 간담회 개최
    쌍용자동차는 평택 지역 30개 시민단체들의 모임인 “쌍용자동차 조기 정상화를 위한 범 시민운동본부” 대표들이 평택공장을 방문해 관리인과 간담회를 가졌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평택공장에서 진행된 간담회에는 범 시민운동본부의 공동 본부장을 맡고 있는 평택상공회의소 이보영회장, 평택시 발전협의회 이동훈 회장 및 시민사회재단 조종건 대표, 평택상공회의소 오병선 사무국장 등 5명과 쌍용자동차 정용원 관리인과 이상구 경영지원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회사상황에 대한 설명과 지역 관심사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우선 회생계획 인가 전 M&A 추진 상황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기업은 11곳으로, 8/27일까지 가상데이터룸을 통한 현황파악, 공장방문 및 경영진 면담 등 예비실사가 진행될 예정이며, 오는 9/15일 우선 협상대상자 선정을 위한 인수제안서 접수를 마감한다고 설명했다. 정용원 관리인은 쌍용자동차의 M&A 성사여부와 관련하여 일각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내연기관차에서 친환경차로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이 변화되는 상황에서 사업기회 포착을 위한 다수의 인수의향자가 있어 M&A 성공 기대감이 높다고 설명하고, 최적의 인수자와 M&A를 성공적으로 완료하고 지역사회 일원으로서 책임 있는 역할을 할 것임을 밝혔다. 또한, 쌍용자동차 현 부지의 개발과 신공장 건설 방안에 대해 평택시, 경기도 및 유관기관과 실무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특히 공장 이전 부지 선정은 향후 자동차 연구개발 및 생산공장으로서의 입지조건과 물류, 경제성 등을 신중하게 검토해서 회사가 최종 결정할 것이나, 평택시 등 관계기관의 행정절차 및 회사 인수 예정자의 의견 수렴 등 제반 절차를 거쳐야 함으로 확정까지는 다소 시일이 필요하며, 항간에 떠도는 루머는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다만, 최대한 빠른 시일 내 결론을 도출해 지속 성장이 가능한 회사로 탈바꿈함으로써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간담회에 참여했던 시민단체 대표들은 “쌍용자동차와 지역사회 시민단체의 적극적인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향후 쌍용자동차의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한편, “쌍용자동차 조기정상화 범 시민운동본부”는 평택상공회의소, 평택시 발전협의회, 바르게살기운동 평택시협의회, 한국자유총연맹 평택시지회, 평택 YMCA, 주민자치협의회, 평택시 새마을회 등 평택지역 30개 시민단체들이 참여해 지난 4/26일 발족됐다. 범 시민운동본부는 발족 후 평택시 경제에 큰 역할을 해온 쌍용자동차의 조기 회생을 위해 지난 5월 캠페인 및 서명운동을 통해 평택 시민 4만 5천명의 서명을 받아 6/23일 서울회생법원에 제출 한 바 있다. 정용원 관리인은 “그동안 평택 지역 시민단체들이 쌍용자동차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발벗고 나서 주신데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며 “노사가 힘을 합쳐 조속한 시일 내 경영정상화를 이뤄 적극적인 사회 공헌 활동 전개 등 지역사회의 응원에 보답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끝> 이동기 기자
    • 뉴스
    • 경제
    • 산업
    2021-08-18
  • GM CEO 메리 바라, 내년 1월 열리는 CES 2022 기조연설자로 선정
    메리 바라(Mary Barra) 제너럴 모터스(General Motors, 이하 GM) 회장 겸 CEO 가 내년 1월에 열리는 세계 최대 기술 전시회 CES 2022에서 2년 연속 기조연설을 진행한다. 올해 CES에서 전 전동화 시대(all-electrified era)를 열겠다는 목표를 천명한 GM은 CES 2022에서 전기차 대량 채택 비전과 계획을 재차 공유하면서, GM이 추구하는 기술과 전 전동화를 통해 어떠한 방식으로 전 세계 사람들이 모빌리티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들을 만들어 낼 수 있는지를 보여줄 예정이다. 메리 바라 GM 회장은 지난 1월 CES 2021에서 기조 연설자로 나서 GM의 배출 제로(Zero Emission), 충돌 제로(Zero Crash), 혼잡 제로(Zero Congestion) 등 GM의 트리플 제로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전 전동화와 모빌리티 전략에 대한 구체적인 미래 청사진을 공유한 바 있다. 또한, GM은 전기차 대중화를 가속화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새로운 마케팅 캠페인인 ‘Everybody In’을 시작하며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선도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한 바 있으며, 이후 코로나-19와 반도체 부족 여파로 어려운 업계 상황속에서도 모빌리티 전략을 차질없이 진척시켜 나가고 있다. 메리 바라 GM 회장은 CES 2021에서, 2025년까지 전기차 비중을 전체의 40%로 늘리고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개발에 270억 달러(약 29조 7000억 원)를 투자한다는 계획을 밝혔고, 이로부터 불과 몇 달이 채 지나지 않은 올 4월 기존 투자 계획을 350억 달러(약 38조 5000억원)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GM은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얼티엄(Ultium)'을 최초 공개하고, 이를 바탕으로 전 전동화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한, 상용 전기차 브라이트드롭(BrightDrop)을 공개하고, 모빌리티 플랫폼 개념의 브라이트드롭을 통해 세계적인 배송 및 물류 회사인 페덱스와의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을 함께 밝힌 바 있다. GM이 자체 개발한 ‘얼티엄’ 플랫폼은 세계 최초의 전기 슈퍼 트럭 GMC허머(Hummer) EV를 포함해 모든 세그먼트의 전기차를 만들 수 있는 전기차 플랫폼으로, GM은 이미 공개된 GMC 허머 EV, 캐딜락의 첫 순수 전기차이자 럭셔리 SUV인 리릭(Lyriq)과 플래그십 EV 셀레스틱(Celestiq), 그리고 최근 11일(미국 현지 시각) 티저로 공개된 쉐보레 실버라도 전기 픽업 트럭 등 얼티엄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전기차 모델 30여 종을 2025년까지 글로벌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GM은 오는 2025년까지 100만대 이상 전기차 양산 체계를 구축해 전세계 시장에 대량의 전기차를 공급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으며, 이를 위해 LG 화학과 함께 합작사 ‘얼티엄셀’을 설립하고 오하이오주와 테네시주 두 지역에 배터리 생산을 위한 대규모 합작 공장을 건설한다. 또한, 22억 달러(약 2조 6,500억 원)를 투자해 전기차 생산 전용 조립 공장인 ‘팩토리 제로(Factory Zero)’의 설립을 완료한 바 있다. 더불어, GM은 얼티엄 플랫폼을 넘어선 차세대 배터리 리튬 금속 배터리 개발을 위해 개발사 솔리드에너지 시스템즈(SolidEnergy Systems(SES)와 파트너십을 체결하여 협업을 진행 중에 있다. 이동기 기자
    • 자동차
    2021-08-17
  • 현대차, 美 앨라배마 공장 누적생산 500만대 달성
    현대차 미국 앨라배마 공장이 누적생산 500만대를 달성했다. 현대자동차는 12일(현지시간) 미국 앨라배마주 몽고메리에 위치한 미국 공장(HMMA, Hyundai Motor Manufacturing Alabama)에서 조 보너(Jo Bonner) 앨라배마 주지사 수석보좌관, 테리 스웰(Terri Sewell) 앨라배마주 하원의원, 스티븐 리드(Steven Reed) 몽고메리 시장 등 정부 관계자와 김의성 법인장 등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500만대 생산 달성 기념식을 가졌다. 이날 현대차는 자축하는 의미로 공장 내 트레이닝 센터에서 500만번째 차량인 싼타크루즈를 모터쇼 형태로 공개하고 차량 퍼레이드를 진행했다. 특히 퍼레이드에는 미국 공장에서 최초로 생산한 NF쏘나타와 함께 현재 생산하고 있는 모든 차량 라인업이 나섰으며, 미국 공장 창립멤버 및 지역 고교 악단이 참석해 그 의미를 더했다. 현대차는 미국 현지에서 지난 2005년 5월부터 본격적으로 생산을 시작해 쏘나타 2,562,880대,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 1,489,568대, 싼타페 908,779대, 투싼 36,989대, 싼타크루즈 1,784대를 각각 생산했으며, 16년만인 지난달 27일 500만대 생산을 달성하게 됐다. 특히 2009년 100만대, 2012년 200만대, 2015년 300만대, 2018년 400만대를 돌파한 이후 3년 만에 500만대 고지를 넘어섰으며,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자동차 산업 위축 등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이 같은 성과를 이뤄내 그 의미를 더했다. 현대차 미국 공장은 약 703만㎡(212만평)의 부지 위에 프레스, 차체, 도장, 의장, 엔진 공장 등으로 연산 37만대의 생산 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아반떼, 쏘나타, 투싼, 싼타페, 싼타크루즈 등 미국 판매 핵심 5차종을 생산하고 있다. 500만번째로 생산된 차량인 싼타크루즈는 ▲대담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 ▲강력한 파워트레인 ▲전천후 주행성능을 완성하는 상시 4륜구동 시스템 HTRAC ▲SUV와 픽업트럭의 장점을 결합한 바디타입 ▲첨단 안전편의사양 등이 특징이다. 싼타크루즈는 북미 최다 볼륨 SUV 모델인 투싼을 기반으로 개발돼 우수한 연비와 최고의 상품성을 갖췄으며, 하반기 중 미국에서 본격적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김의성 법인장은 “오늘의 성과는 최고의 품질을 지켜온 직원과 협력사뿐만 아니라 앨라배마주 및 지방 정부의 끊임없는 지원으로 달성한 것”이라며, “현대차 브랜드 성장과 판매 신장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노력해 준 모든 관계자 여러분, 그리고 현대차를 믿고 사랑해주신 고객들에게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동기 기자
    • 자동차
    2021-08-13
  • 현대차그룹-LG에너지솔루션-인도네시아 정부, 투자협약 체결
    국내 대표 완성차 그룹과 배터리 기업이 손을 잡고 아세안 전기차 시장 공략과 미래 전기차 시장 주도권 확보에 본격 나섰다. 현대자동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이 인도네시아에 연산 10기가와트시(GWh) 규모의 배터리셀 합작공장 설립을 위해 인도네시아 정부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28일 오후에 진행된 3자간 투자협약은 현대자동차그룹측 현대모비스 조성환 사장과 LG에너지솔루션 김종현 사장이 여의도에 위치한 LG에너지솔루션 본사에서 만난 가운데, 인도네시아 투자부 바흐릴 라하달리아(Bahlil Lahadalia) 장관이 온라인 화상으로 참석해 진행됐다. 이날 협약식에는 우마르 하디(Umar Hadi)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 박태성 주인도네시아 대한민국 대사, 인도네시아 공기업부 파할라 누그라하 만수리(Pahala Nugraha Mansury) 차관, 인도네시아 국영 배터리 코퍼레이션(IBC: Indonesia Battery Corporation) 토토 누그로호(Toto Nugroho) CEO 등도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했다. 이번 투자협약 체결에 앞서 최근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은 배터리셀 합작공장 설립 계약을 체결했으며, 인도네시아 정부와의 투자협약을 통해 양측은 합작공장 설립을 위해 약 11억 달러(한화 1조 1,700억원 규모)를 투자하기로 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양측의 성공적인 합작공장 설립과 인도네시아 전기차 시장 확대 지원 차원에서 일정 기간 법인세와 합작공장 운영을 위한 각종 설비 및 부품에 대한 관세 면제, 전기차 관련 세제 혜택 강화 등의 인센티브 제공을 약속했다. 합작공장에 대한 지분은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이 각각 50%씩 보유한다.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 양측은 각종 법적 절차를 거쳐 3분기 중으로 합작법인 설립을 완료한 뒤 4분기에 합작공장 착공에 나설 예정이며, 2023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어서 2024년 상반기 내에는 배터리셀 양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이번 인도네시아 배터리셀 합작공장 설립은 완성차 부문과 배터리 사업 부문에서 각각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톱 티어 기업 간의 첫 해외 합작법인 설립으로, 이를 통해 양측은 10여년간 이어온 협력관계를 더욱 탄탄히 다지게 됐다. (사진설명) 현대모비스 조성환 사장(앞줄 왼쪽)과 LG에너지솔루션 김종현 사장(앞줄 오른쪽), 인도네시아 투자부 바흐릴 라하달리아 장관(뒷줄 왼쪽 화면), 인도네시아 국영 배터리 코퍼레이션(IBC) 토토 누그로호 CEO(뒷줄 오른쪽 화면) 등이 온/오프라인으로 협약식에 참석했다. 이동기 기자
    • 자동차
    • 수소-전기차
    2021-07-31
  • 현대-로드아일랜드디자인스쿨 미래 도시 공동연구
    현대자동차그룹과 미국의 세계적인 예술대학 '로드아일랜드 디자인스쿨(Rhode Island School of Design, 이하 RISD)'이 미래 도시 디자인을 주제로 공동연구한 협업 프로젝트를 6일(화) 공개했다. 이번 공동연구는 지난해 현대차그룹과 RISD가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구현하기 위해 추진한 디자인 협업을 계승한 것으로, 오랜 시간에 걸쳐 거대한 진보와 발전을 거듭하고 있는 '자연'에서 혁신적인 디자인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해 '미래 모빌리티(Future Mobility)' 보다 범위가 확장된 '미래 도시(Future City)'를 주제로 디자인 협업이 이뤄졌다. 전기차, 수소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 자동차를 비롯해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스마트 시티 등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을 추진 중인 현대차그룹과 세계 최고 수준의 디자인 연구역량을 보유한 RISD가 한층 넓어진 ‘미래 도시’를 주제로 공동연구를 이어간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현대차그룹과 함께 연구를 추진하는 곳은 RISD 산하 '네이처 랩(Nature Lab)'으로 1937년 설립 이후 자연 생명체와 생태계에 대한 다양하고 심도 깊은 연구활동을 지원해 온 연구기관이며, 다양한 동식물, 곤충 등의 생물표본과 최첨단 연구설비를 보유한 것으로 유명하다. RISD는 현대차그룹과의 공동연구를 위해 지난해에 이어 산학협력 프로그램을 개설해 운영했다. RISD 교수진 5명이 프로젝트를 이끌었으며, 현대차·기아 디자이너들이 연구를 지원했다. 여기에 치열한 경쟁 끝에 선발된 건축, 그래픽 디자인, 산업 디자인 등 10개 전공의 RISD 학생 32명도 연구자로 참여했다. 지난해 공동연구에 나선 현대차 소속뿐만 아니라 기아 소속의 디자이너가 새롭게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연구자로 참여한 학생의 수가 전년 대비 2배 늘어나 협업의 의미를 더했다. 이동기 기자
    • 자동차
    • IT/부품
    2021-07-09
  • 자동차 수출액, 지난해보다 2배 ↑…친환경·고급차 효과
    지난 5월 자동차 수출액이 1년전보다 약 2배 늘어나며 5개월 연속 두자리 증가를 보였다. 친환경차 수출은 전체 자동차 수출의 25%를 차지해 수출 구조 전환이 가속화됐다. 전기차는 월간 역대 최다 판매를 기록해 친환경차 내수를 견인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 14일 발표한 ‘5월 자동차산업 월간 동향’을 보면 지난달 자동차 생산 대수는 전년 대비 10.9% 증가한 25만 6272대로 2개월 연속 증가했다. 지난달 자동차 생산은 10.9%(25만 6272대), 수출은 57.5%(수출액 93.7%) 증가했으나 내수는 10.1%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에도 불구하고 수출이 크게 늘며 생산 증가를 이끌었다. 내수는 전년 동월 개별소비세 인하 확대 시행에 따른 역기저 효과 등으로 감소했으나, 일평균은 역대 5월 중 3위로 상대적 선방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업체별로 보면 현대와 기아는 각각 12.9%, 20.7% 증가한 11만 8683대, 10만 7389대를 생산했다. 쌍용의 생산 대수는 8823대로 33.3% 늘었다. 반면 한국지엠과 르노삼성의 생산 대수는 각각 1만 4023대, 6570대로 39.9%, 0.1% 감소했다. 내수는 신차 효과(GV70, K8 등) 및 친환경차 판매 확대(+56.5%)에도 불구하고 역기저 효과 등으로 10.1% 감소한 15만 1699대를 판매했다. 현대와 기아는 각각 12.4%, 6.4% 감소한 6만 2056대, 4만 7901대를 팔았다. 한국지엠과 르노삼성의 내수 판매는 각각 23.3%, 56.2% 줄어든 4597대, 4635대로 집계됐다. 판매 5위 안에는 모두 국산차였다. 그랜저가 7802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이어 카니발(7219대), 쏘렌토(6883대), 아반떼(6697대), K5(6034대) 순이다. 수입차 판매 대수는 2만 7886대로 15.8% 증가했다. 이동기 기자
    • 자동차
    2021-06-22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