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5(토)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글로벌 교통약자들을 위한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에 나섰다.

 

현대차·기아는 장애인과 노약자 등 교통약자들의 이동편의 증진을 위한 WAV(Wheelchair-Accessible Vehicle) 카헤일링 서비스 실증사업인 ‘EnableLA(인에이블엘에이)’를 시작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1) EnableLA 교통약자편의 개조차_(좌)기아 텔루라이드 (우)현대 팰리세이드.jpg

 

(사진2) EnableLA 교통약자편의 개조차_현대 팰리세이드(전측면).jpg

이번 실증사업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시작한다. 서비스명인 EnableLA가능하게 하다라는 뜻의 Enable과 첫 실증지역인 LA로부터 따왔다.

 

서비스 이용을 희망하는 자가 전용 모바일 앱 혹은 전화를 통해 차량이용을 신청하면 교통약자 지원교육을 받은 전문 드라이버가 전용 차량을 운행해 직접 방문,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이동시켜준다.

 

현대차·기아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기반의 교통약자 이동 모빌리티 플랫폼인 ButterFLi(버터플라이)사 및 플릿 오퍼레이터인 SMS사와 파트너십을 맺어 이번 사업을 운영한다.

 

현대차·기아는 서비스 운영에 필요한 차량을 제공하고, ButterFLi사는 차량을 호출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을 제공하며 SMS사는 서비스를 위한 드라이버 고용과 차량운영을 맡는다.

 

현대차·기아는 이번 실증사업을 위해 현대 팰리세이드와 기아 텔루라이드를 교통약자 편의에 맞춰 개조해 투입했다.

 

미국 장애인차별금지법(ADA, American with disability ACT)을 준수해 실내 공간의 높이를 키우고 및 안전장치 등을 추가했으며 차량 후방에 플로어와 경사로를 설치해 서비스 이용자가 휠체어 탑승 상태로 안전하게 차량에 진입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실내에는 UV-free 항균 라이트(무자외선 항균 실내등)를 장착하고 일회용 마스크, 손 세정제 및 소독용 티슈 등을 비치해 위생적이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세심한 노력을 기울였다.

 

현대차·기아는 EnableLA 실증사업의 연구결과에 따른 교통약자 모빌리티 서비스 가이드라인과 운영 경험을 내년 1월 세계경제포럼(WEF, World Economic Forum)을 통해 전세계에 공유할 계획이다.

 

이동기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3149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현대차·기아, 글로벌 교통약자 위한 카 헤일링 서비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