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5(토)
 

3-2수출.jpg

금년 7월말 자동차 등록대수(누적)2,470만 대를 기록하여 전월대비 61천대(0.25%) 증가했다. ’20년 말(24,366천대) 대비로는 34만대(1.4%) 증가했다고 국토교통부가 지난 25일 밝혔다. 7월 자동차 신규등록 대수는 159천대로 전월비 7,859(4.7%)가 감소했다. 전남(13%), 부산(8.5%), 서울(7.7%) 순으로 감소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차량용 반도체 수급차질과 개별소비세 인하율 조정(70%30%) 등에 따라 국산차 신규등록 수는 전년 동월대비 두 자리 수 감소세를 보였다.

7월 신규등록 차량 159천대 중 국산차가 133천대(83.5%)를 차지하였고, 수입차가 26천대(16.5%)로 수입차의 누적점유율은 ‘189.4%에서 ’19년도에 10%대를 돌파하고 ‘21.7월 현재 11.5%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 연료별로는 친환경차(전기·수소·하이브리드차)의 신규등록이 전월대비 3.1% 증가하여 누적등록 대수가 100만대를 돌파(1,004천대)한 반면, 휘발유차는 0.3% 증가, 경유·LPG차는 0.04% 감소했다. 전기차는 정부의 친환경차 보급 확대 노력과 국민들의 높은 관심 속에서 ‘19년 말 9만 대에서, 1년 반 만에 누적대수 18.1만 대로 2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경기·제주도에 전기차(84,407)가 다수 등록(46.6%)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전월대비 7월에는 전기차 지방보조금이 많은 충남이 가장 높은 10.9% 증가, 인천 8.4%, 충북 8.3%, 전북 7.1% 순으로 신규등록이 증가했다. 제작사별로는 현대차(44.6%), 기아(20.3%), 테슬라(14.8%) 순으로 누적등록 점유율을 보이며, 차량반도체 수급 등으로 인한 국내 생산차질(4~5)과 테슬라의 상반기 집중 수입 등으로 수입 전기차의 점유율이 높다가 6월 이후 국산 전기차 신규등록이 다시 증가 추세를 나타내었다. 전기차 구매자의 연령은 40·50대가 57%로 가장 많고 60, 30대 순으로 개인명의 전기차(70%)를 구입하였으며, 30%는 법인이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11~7월까지 신규등록 전기차(47,508) 모델을 살펴보면 포터(화물, 9,793), 아이오닉5(8,628), 테슬라 모델3(6,291), 봉고(화물, 6,047) 순으로 등록대수를 나타내었다.

권오칠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6083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자동차 등록대수 2,470만 대... 친환경차 100만대 돌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