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5(토)
 

 카셰어링 전문 브랜드 그린카(대표이사 김경봉)가 지속가능한 공유 모빌리티 환경 조성을 위해 본격적으로 ESG 경영을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사진 보로자료1] 그린카, ESG 경영의 시작을 알리는 Start Green 캠페인 전개.jpg

최근 모든 업계 전반에서 기업 ESG(환경·사회·투명경영) 경영활동이 중요해지면서 모빌리티 업계에도 ESG 경영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에 그린카는 지속가능한 환경과 사회를 위해 그린카와 이용자가 만들어 가는 카셰어링 행동양식 정립을 목표로 스타트 그린(Start Green)’ 캠페인을 진행하여 ESG 경영의 첫 단추를 채울 계획이다.

 

캠페인 활동은 안전과 친환경을 뜻하는 스타트 세이프(Start Safe)’스타트 에코(Start Eco)’ 두 가지 기조로 전개될 예정이다. 특히, 가장 먼저 전개되는 스타트 세이프캠페인은 롯데렌탈과 도로교통공단과의 협업을 통해 오늘도 안전운전, 함께 그리는 내일이라는 슬로건 아래 안전한 카셰어링 문화 조성을 목표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먼저, 그린카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안전운전교육 실시와 함께 수료증을 발급하고 안전운전 행동강령을 준수 서약식을 실시하며 스타트 세이프캠페인의 시작을 알린다. 이후, 그린카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안전운전 수칙을 알리고 이를 준수하도록 권유하는 캠페인성 이벤트 활동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특히 해당 이벤트 등은 안전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알리는 동시에 별도의 이용자 리워드를 가미하여 자발적인 참여와 안전한 카셰어링 문화 전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스타트 에코캠페인은 친환경을 중심으로 전개된다. 국내외 친환경 모빌리티 보급이 주요 현안으로 대두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그린카는 전기차 등 친환경차량 도입과 더불어 친환경차 이용을 독려하기 위해 전기차 주행요금 0원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자연분해되는 생분해비닐봉투 제공하는 등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다방면의 활동으로 업계를 친환경적으로 선도하는 종합 모빌리티 기업으로서의 책임을 다할 예정이다.

 

그린카는 이외에도 이미 사회적 책임의 일환으로 2022년 말까지 전 차량 ADAS를 도입하여 고객의 안전운전을 도모하고 2017년부터 기아와 함께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소셜 벤처 기업에 기부를 진행하는 등 ESG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런 노력을 인정받아 2018년에는 친환경 카셰어링 서비스 업체로써 업계 최초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린카 김경봉 대표는 최근 모빌리티 업계에서도 ESG 경영이 중요해진 만큼 사회적 가치 창출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이 이루어져야 한다. 카셰어링 자체가 공유를 통한 친환경적 비즈니스인 만큼 보다 확대된 ESG차원의 캠페인을 구상하게 됐다.”이번 스타트 그린 캠페인을 시작으로 그린카는 지속가능경영 성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고객과 진정성 있게 소통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추후 내부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교육을 실시하고 ESG 경영에 대한 공감대와 제도 안착을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이라 말했다.

 

권오칠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5870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내 모빌리티 업계 ESG 문화 선도하는 그린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