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7(금)
 

국토교통부(장관 노형욱)와 한국도로공사(사장 김진숙)는 내년 11일부터 과적이나 적재불량 등 교통법규를 빈번하게 위반하는 사업용 화물차와 건설기계에 대하여 고속도로 통행료 심야할인*을 제외한다고 밝혔다.

* 심야시간(2106)에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사업용 화물차와 건설기계에 대하여 3050% 통행료를 할인 중

적재불량.jpg

이는 지난해 유료도로법 시행령 개정('20.12.29)에 따른 것으로 과적적재불량 등 법규 위반행위*로 인해 도로파손과 교통사고 등이 지속 발생함에 따라 도로교통 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 법규위반 차량현황('20년 기준): (과적) 44,002(적재불량) 7,675

이에 따라 도로법 제77(과적), 도로교통법 제39(적재불량화물고정) 등 동일한 법규를 2회 이상 위반하여 과태료나 벌금 등을 부과받은 운전자의 운행 당시 차량은 통행료 할인대상에서 제외*되며, 위반 건수는 202211일부터 계산된다.

* 최근 1년간 위반 건을 합산하여 2회 위반 시 3개월 통행료 할인을 제외하고, 3회부터는 6개월씩 가산하여 제외

 

이번 심야할인 제외제도는 현재와 같이 통행료를 선() 할인하되, 과적적재불량 등 법규 위반이 확인되면 선() 할인받은 금액은 사후 회수하는 방법으로 시행된다.

 

화물차 심야할인 제외에 대한 이의가 있을 경우 한국도로공사 고속도로 통행료 누리집(www.hipass.co.kr)이나 고속도로 영업소를 방문하여 의견을 제출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장순재 도로정책과장은 이번 통행료 심야할인 제외를 통해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과적적재불량 등 법규 위반행위가 근절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동기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0027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상습 과적ㆍ적재불량 화물차 "통행료 심야할인" 제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교통환경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