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7(금)
 

대한항공은 최근 국방기술진흥연구소와 광대역 저피탐 무인기(UAV, Unmanned Aerial Vehicle) 기체구조 기술 연구협약을 체결했다고 1222일 밝혔다.

[사진2].jpg
저피탐 무미익 기술시범기 (출처: 국방과학연구소)

 

이번 협약은 지난 916, 대한항공이 국방기술진흥연구소의 광대역 저피탐 무인기 기체구조 기술 연구과제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한 이후 3개월간 양사간 상호협의에 따른 최종 결과다.

 

대한항공은 이번 협약을 통해 2025년까지 레이더 탐지가 어려운 고성능 저피탐(스텔스) 기술을 차세대 무인 비행체에 적용하는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아울러, 한국전자기술연구원 및 인하대학교 등 국내 6개의 저피탐 분야 전문기관 및 대학교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전파흡수 및 표면전류제어 소재개발을 추진한다.

 

대한항공은 지난 2010년부터 올해 8월까지 국방과학연구소가 주관한 개발 사업에 시제업체로 참여해 다기능 복합소재를 활용한 레이더 반사면적 성능강화 기술’, ‘고성능 전파 흡수구조 적용 기술등 저피탐 무인기 분야의 핵심 기술력을 인정 받았다.

 

대한항공은 10여년에 걸친 무인비행체 설계 및 제작, 비행시험, 스텔스 기술 고도화에 역량을 쏟아 왔으며, 중고도 무인기 체계개발, 사단무인기 체계개발 및 전력화 실적을 기반으로 향후 스텔스 무인전투기(UCAV, Unmanned Combat Aerial Vehicle) 개발에서도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노양환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5058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한항공, 국방기술진흥연구소와 ‘광대역 저피탐 무인기 기술연구’ 협약 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교통환경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