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30(목)
 

[사진1] 대한항공 '복조리 걸기' 행사.jpg

 

[사진2] 대한항공 '복조리 걸기' 행사.jpg

대한항공이 만복 가득 담긴 복조리로 고객 여러분의 행운(幸運)을 기원합니다.’

대한항공은 임인년 호랑이띠 해를 맞아 125일부터 27일까지 국내 주요 접객 사업장에 복조리 걸기 행사를 한다.

 

복조리 걸기는 정월 초하루에 새로 장만한 조리를 벽에 걸고 한 해의 복을 기원하는 우리나라의 전통 세시풍속이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8년부터 설 맞이 복조리 걸기행사를 통해 고객들의 건강과 만복을 기원하고 우리 고유 미풍양속의 보존 및 발전을 바라는 의미에서 이 같은 행사를 매년 열고 있다.

 

복조리는 국내공항 대한항공 탑승수속 카운터라운지, 서울 강서구 공항동 소재 본사 및 서소문 사옥, 한진그룹 산하 국내 호텔 등 총 23곳의 접객 사업장에 걸리게 된다.

 

이번 복조리 걸기행사에 사용되는 복조리는 복조리 마을로 유명한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구메마을에서 제작한 것으로 경기도 지정 복조리 제작자인 박성수씨가 만든 것이다.

 

한편, 대한항공은 세계 유수 박물관과 유명 미술관에 한국어 작품 안내서비스 후원을 하는 등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문화를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 알리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노양환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8346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한항공, 흑호 기운 담은 ‘복조리 걸기’ 행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교통환경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