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30(목)
 

서울시가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20대 초반 청년들의 교통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청년 대중교통비 지원을 시작한다. 이 사업은 지난 323일 오세훈 시장이 발표한 청년행복 프로젝트의 대표적인 청년 체감형 정책이다.

대중교통비1.jpg

학업, 아르바이트 등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할 일은 많은데, 청소년에서 청년이 되면서 대중교통 요금할인이 종료된 만19~24세 청년이 대상이다. 내가 쓴 대중교통 이용요금의 20%, 연 최대 10만 원을 교통마일리지로 환급받아 버스나 지하철을 탈 때 사용할 수 있다.

 

청소년에서 청년이 되면 대중교통비가 약 66.7% 상승한다.(버스비 기준, 7201,200) 실제로 청년들은 생활비 지출 가운데 가장 부담이 되는 항목으로 식비, 주거비 다음으로 교통비’(34.7%)를 꼽았다.

 

서울시는 올해 시비 155억 원을 투입해 만19~24세 청년 15만 명을 지원한다. 서울시 청년정책 단일사업으로는 역대 가장 많은 지원 인원이다. 청년이 되어 처음 만나는 정책이자, 보다 폭넓게 체감할 수 있는 정책으로 자리매김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작년 2022년도 사업비로 75천 명을 지원할 수 있는 예산을 편성했으나, 더 많은 청년에게 대중교통비를 지원하기 위해 775천만 원을 추가로 확보해 총 155억 원의 재원을 마련했다.

 

서울시는 청년 대중교통비 지원사업 참여자를 427() 오전 10~527() 17(1개월 간) 서울시 청년정책 종합 플랫폼 청년몽땅정보통’(https://youth.seoul.go.kr)에서 모집한다고 밝혔다. 선정 결과는 68청년몽땅정보통을 통해 개별 안내된다. 교통마일리지 지급은 하반기 중으로 시작한다.

 

신청 방법 및 교통마일리지 지급사용 등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청년몽땅정보통’(사업 FAQ)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사 사업에 참여하고 있지 않은 만 19~24세 서울 청년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참여자에게는 교통카드 실 사용액의 20%(1인당 연 최대 10만 원 한도)를 교통 마일리지로 연 2회에 나누어 지급한다. 지급된 마일리지는 최대 5년 동안 대중교통 이용 시 사용할 수 있다.

 

이동기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874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만19세~24세 청년 15만 명에 '대중교통비' 지원…온라인 신청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교통환경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