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30(금)
 

 포항과 경주가 포항경주공항명칭변경으로 미래를 향해 새로운 비상을 알렸다.

10-1 포항경주공항-기념식.jpg
왼쪽에서 6번째 주낙영 경주시장, 7번째 이강덕 포항시장, 8번째 이미애 한국공항공사 부사장, 9번째 이철우 경상북도 도지사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는 지난 715() 포항경주공항 여객청사에서 이철우 도지사 및 지역 국회의원, 도의원, 지역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경주공항 명칭변경 기념식을 가졌다.

 

이번 포항경주공항 명칭변경 기념식은 지역 간 상생협력의 상징으로 국내 첫 사례인 포항경주공항의 명칭변경을 축하하고, 포항과 경주가 공항으로 하나 되어 새로운 비상을 알리기 위하여 개최됐다.

 

포항경주공항 명칭변경은 경상북도·포항시·경주시, 한국공항공사 및 지역 정치권이 명칭변경의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건의하여 이뤄낸 성과로써 공동 협력의 결과물이다.

포항경주공항은 현재 민간항공사가 취항하는 경북에서 유일한 공항이지만, 경부선 KTX 개통(2010년 신경주역, 2015년 포항역) 등 육상교통의 발달로 공항 이용객이 감소하는 등 침체를 겪어 왔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경상북도 등 관련 지자체는 202012월에 포항의 공항인프라·산업과 경주의 문화·관광자원의 연계를 통해 공항 활성화 및 지역경제 발전에 이바지 하고자 국토교통부에 공항명칭 변경 건의서를 전달했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공항명칭 변경을 위한 공항명칭 관리지침을 제정하고, 지역 여론 수렴 및 한국공항공사의 공항명칭 변경 적정성 평가를 거쳐 지난 2월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심의위원회에서 포항공항의 명칭을 포항경주공항으로 변경하기로 결정했다.

 

이후 경북도·포항시·경주시 및 한국공항공사는 약 5개월 걸쳐 공항청사 시설물 정비 및 주변 도로표지판 재정비 등을 완료하고, 714일부터 포항과 경주의 이름을 담은 포항경주공항으로 새 출발을 하게 된 것이다.

또한 경상북도는 관련 지자체와 함께 포항경주공항 활성화를 위한 관련 조례 제정 및 공항 활성화 협의체 운영 등 포항경주공항 살리기에 각 기관의 힘을 결집해왔다.

 

명칭변경이 확정된 지난 3월부터는 김포노선 12편에서 4편으로 증편 운항 공항-경주보문단지를 연결하는 노선버스(경주 1000) 운영 여행인플루언서 팸투어 초청 홍보 공항 이용 관광객 항공권 할인 김포공항, 서울역 등 수도권 주요 집객지에 전광판 홍보 주요 SNS채널을 활용한 다양한 홍보마케팅을 추진하여 공항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공항은 여객운송, 물류인프라 뿐 아니라 투자유치, 기업 활동에도 큰 영향을 끼치므로 포항경주공항의 명칭변경을 계기삼아 공항경제권의 광역적 확대로 지역발전의 대전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히며 “2025년 개항 예정인 울릉공항과 함께 경북 동해안권 발전의 성장축이 될 수 있도록 관련 기관과 협의하여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을 약속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동기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548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포항경주공항” 공항으로 하나 된 포항과 경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교통환경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