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30(금)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용복)은 자동차제작사와 합동으로 817()부터 917()까지 수도권 침수 CNG* 시내버스에 대한 연료장치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 CNG(Compressed Natural Gas; 압축천연가스)를 연료로 쓰는 친환경 버스

cng.jpg

이번 점검은 집중호우로 침수된 CNG 시내버스 고압가스연료장치의 오작동과 손상으로 인한 2차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실시하는 것으로, 침수차량을 안전점검 및 수리 없이 운행 시 시동 꺼짐, 화재, 내압용기 파열 등이 발생할 수 있어 각별한 안전관리가 요구된다.

 

국토교통부,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제작사 등 각 분야 전문가 113명으로 구성된 특별점검반이 점검에 나선다.

 

점검 대상은 폭우로 침수된 CNG 버스로, 수도권의 약 113대가 해당되며, 향후 증가 할 것으로 예상된다.

 

점검 항목은 침수로 인한 용기 및 밸브 손상, 전자밸브 작동,가스누출, 안전장치 등으로 버스의 고압가스 연료공급과 관련된 장치의 상태를 전반적으로 확인한다.

 

공단은 이번 점검 중에 발견된 경미한 손상은 현장에서 즉시 조치할 예정이며, 용기 및 밸브, 안전장치 손상과 같은 중대한 결함은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정밀검사를 받은 후 정상상태에서 운행하도록 할 방침이다.

 

또한, 내실 있는 점검을 위해 특별점검 매뉴얼을 제작하여 배포하고, 운수회사 안전관리자 등을 대상으로 내압용기 정비 및 점검 전문교육을 진행한다.

 

공단 권용복 이사장은 운행차량의 철저한 안전관리를 통해 국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대중교통 환경을 만들겠다, “이번 폭우로 인한 침수 CNG 버스 특별점검이 내실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유관기관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동기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452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폭우로 침수된 CNG 버스 점검을 통해 안전운행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교통환경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