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8(목)
 

 부산시가 부산 택시업체의 첫 폐업 공고에 따라, 지난 831일 오후 시청 3층 회의실에서 시의회, 택시조합, 시민단체 등 각계각층의 관계자들과 택시산업 발전을 위한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1-1기사제보방법.jpg

부산의 법인택시회사인 대도택시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악화, 택시 기사들의 업계 이탈로 인한 수익감소로 2년 연속 적자가 난데 이어 최저임금소송에서 운송사업자 측이 패소하면서 극심한 경영난에 시달려왔다.

 

이에 대도택시는 다음 달 30일까지만 사업을 유지하고 폐업한다는 부산 택시업체 첫 폐업 안내 공고를 지난달 29일에 낸 것이다.

 

이번 회의는 대도택시와 같은 위기에 처한 택시업계의 발전 방안을 함께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에는 시 교통국장과 부산시의회 의원 2명을 포함해 양 택시조합, 운수종사자대표, 시민단체 등 각계각층의 택시업계 관계자들이 모였으며, 택시업계의 발전을 위한 여러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대책회의에서는 법인택시 업계 특례보증 지원을 통한 대출 법인택시 감차사업 확대 노후택시 대·폐차 지원사업 카드결제기 교체사업 지원금 편성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특히, 경영개선에 있어 가장 관건이 되는 택시요금 인상 필요성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시는 내년 요금산정 타당성 용역을 실시해 요금 인상 여부를 판단할 계획이다.

 

시는 그동안 택시 감차사업, 카드결제 활성화 보조금 지원, 영상저장장치 교체 지원 등을 꾸준히 해 왔으며, 노사민정전 회의를 주기적으로 개최해 업계의 어려움과 요구사항에 대해 귀 기울여 왔다.

 

이와 함께, 시는 이번 긴급 대책회의에서 논의한 사항도 면밀하게 검토해 극심한 경영난에 빠진 택시산업의 발전방안을 강구할 방침이다.

 

부산 김영철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6862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택시 경영난 속 부산 택시 업계 첫 폐업 공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교통환경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