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2월18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여행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2월14일 15시41분 ]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주요 부문 4개를 수상하며 전 세계 주요 뉴스가 되고 있다. 그의 이전 작품들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그 중에는 봉준호 감독의 첫 작품인 플란다스의 개도 포함된다. 어린 시절에 읽었던 슬픈 결말의 동화 플란다스의 개를 기억하시는가? 그 책을 읽은 후에 플란다스는 어느 곳에 있는 나라인가 찾아본 기억은 없는지?

플란다스는 국가 이름이나 도시명이 아니다. 벨기에 수도인 브뤼셀을 비롯해 다이아몬드의 수도로 알려진 안트워프, 유럽의 중세 도시 겐트, 음악과 역사의 도시 메헬렌, 유럽 학문의 도시이자 벨기에 대표 맥주의 본거지인 루벤 등이 모여 있는 북부 지역을 플란다스 (Flanders 또는 플랜더스)라고 부른다.

동화 플란다스의 개의 실제 배경 도시는 이 중에서 안트워프(Antwerp). 재미있는 것은 안트워프야 말로 중세부터 현재까지 천재성과 창의성 그리고 디테일까지 갖춘 거장이자 이른바 마스터라고 부르는 장인들의 도시라는 점이다. 봉준호 감독이 이런 사실을 알고 일부러 본인 첫 영화 제목에 플란다스를 넣은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결과적으로 플란다스의 개배경 도시인 안트워프가 배출한 천재적인 예술가들 만큼이나 봉준호 감독 역시 천재의 길을 가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

<플란다스의 개>의 안트워프 대성당(왼쪽)과 네로가 보고 싶어하던 루벤스의 십자가에서 내려오는 예수>

봉준호 감독이 21세기 천재 영화인이라면 루벤스는 17세기 천재 미술가로 명성을 떨쳤다. 안트워프는 대놓고 자기 도시를 루벤스의 도시라고 자랑하고 있을 정도로 이 거장에 대한 자부심과 애정이 높다. 루벤스의 작품은 역동적인 구성 뿐만 아니라 놀라울 정도로 디테일한 인체 묘사, 극적인 표현력, 생생한 색감으로 초상화와 풍경화, 종교화 등 거의 모든 분야에서 뛰어났으며, 이후 유럽 미술계에 큰 영향을 끼쳤다. 루벤스는 또한 플란다스의 개주인공 네로가 가장 존경하는 화가였으며, 동화 마지막 부분에 성당 안에서 네로가 죽어가면서 봤던 루벤스의 명화 십자가에서 내려오는 예수는 여전히 안트워프 대성당 안에 걸려있다.

성당 밖에는 네로와 그의 애견 파트라슈의 조형물도 있다. 루벤스와 가족이 살았던 대저택 루벤스 하우스에는 그의 작품 뿐만 아니라 그가 모은 수많은 미술가들의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으며, 그의 발자취와 작품들은 안트워프 곳곳에서 만날 수 있다.

인생은 초콜릿 상장와 같은 거야!

아카데미 상을 받은 또 다른 영화 포레스트 검프의 명대사 중 하나는 포레스트의 어머니가 주인공에게 했던 인생 초콜릿 상자와 같은 거야. 네가 무엇을 고를지 아무도 모른단다일 것이다.


<다양한 안트워프 초콜릿>

영화에서 보여주듯 다양한 속을 넣은 초콜릿을 최초로 만든 곳이 바로 벨기에 플랜더스다. 플랜더스 전역에는 약 2천개 정도의 수제 초콜릿 매장이 있다.

무엇보다 안트워프 거리를 걷다 보면 초콜릿은 먹기만 하는 것은 아니라는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된다. 도미니크가 개발한 초콜릿 페인트에서부터 초콜릿 립스틱, 초콜릿 약, 초콜릿 구두, 초콜릿 조각품에 이르기까지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의 창의적인 초콜릿 세계를 만나게 된다.

<초콜릿 립스틱, 초콜릿 페인팅, 초콜릿 구두>

초콜릿의 도시답게 매년 3월이 되면 안트워프는 그야말로 초콜릿의 도시로 변모한다. 안트워프 초콜릿 위크 (Antwerp Chocolate Week)라는 축제 덕분이다. 안트워프의 주요 명소를 돌아보며 초콜릿 시식 경로를 따라 30개 이상의 현지 수제 초콜릿 장인들의 매장을 방문하고 이들이 만든 개성 있는 초콜릿을 한자리에서 음미할 수 있다.

주제의식과 디테일은 건축의 생명

영화 기생충에서 많은 찬사를 받은 것 중 하나가 치밀하게 만들어진 세트장이다. 세밀하게 만들어진 세트장은 기생충의 주제의식을 선명하게 표현했다는 찬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안트워프의 건축 역시 주제의식과 디테일에 있어서 세계적인 찬사를 받고 있다.

철도계의 성당으로 불리는 안트워프 중앙역은 물론이고, 다이아몬드의 도시라는 명성에 맞게 한 눈에 그 주제를 명확하게 보여주는 항만청 역시 유명한 건축물이자 관광 명소로 손꼽히고 있다.
 
실제로, 안트워프는 유럽의 현대 건축 투어 여행지로 인기가 높다.

최영석 기자

올려 0 내려 0
최영석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르웨이 최초의 음식 수도 된 트론헤임, (2020-02-10 09:49:22)
현대차, EV 콘셉트카 ‘프로페...
페라리, 2020시즌 F1 머신 SF10...
수소모빌리티+쇼’, 당초 계획...
르노삼성자동차, 부산청춘드림...
쌍용차, 크리에이터 서포터스 ...
현대·기아차, 카누社와 차세대...
대한항공 기내 엔터테인먼트 콘...
베트남항공 고객을 위한 ... flash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