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15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속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버스 안전사고 예방하기 위해 제도개선 적극 추진
등록날짜 [ 2020년04월14일 08시55분 ]

올해 5월부터 운송사업자의 운수종사자에 대한 음주여부 확인에 대한 책임이 강화된다.

국토교통부는 음주운전 의무 위반 여객 운송사업자 및 운수종사자에 대한 처분을 강화하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령 개정안이 지난 7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개정된 여객법 시행령에 따라 운송사업자는 차량 운행 전에 운수종사자의 음주여부를 확인하지 않은 경우 현행보다 2배 강화된 처분(사업정지 30~90일 또는 과징금 60~180일 또는 과징금)을 받게 된다. 음주사실을 사전에 확인하고도 운수종사자의 운행을 허용하는 경우 사업정지 기간이 현행보다 최대 3(30~90일 또는 과징금 90~180일 또는 과징금) 늘어난다.

또한, 운수종사자도 자신의 음주사실을 운송사업자에게 알리지 않고 차량을 운행하는 경우 5배가 늘어난 과태료(1050만원) 처분을 받게 된다.

한편, 이번 개정안에는 택시운전 자격시험을 기존 택시연합회에서 한국교통 안전공단으로 ‘21년부터 이관하는 내용도 담고 있다. 시험기관 이관에 따라 정밀검사-자격시험-범죄경력조회 등 절차가 일원화되어 자격취득 기간이 12일로 대폭 단축될 수 있어, 응시자들의 불편이 크게 개선되고 택시 및 플랫폼 운송사업 기사 수급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 외에도 이번 시행령 개정안에는 광역급행형 시내버스(M버스)의 사업계획 변경에 관한 권한을 명확하게 규정했다.

음주운전 처분 관련 내용은 공포 후 1개월 이후 시행되고, M버스 사업계획 변경에 관한 권한 규정 내용은 공포 후 즉시 시행되며, 택시운전자격시험 관련 내용은 ‘2111일부터 시행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다중이 탑승하는 버스 운전자의 음주운전은 다수의 인명피해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이번에 처벌 기준을 강화하게 되었으며, 앞으로도 버스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제도개선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동기 기자

올려 0 내려 0
이동기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페라리, 2020시즌 F1 머신 SF1000 공개 (2020-02-14 16:11:56)
현대차, 전용 전기차 브랜드 『...
코로나시대 ‘어떻게 여행할까...
베스트셀러 르노 조에 디자인과...
알뜰교통카드로 대중교통비 19....
한국관광공사, 구미주 시장 겨...
경주엑스포, 여름 휴가철 맞아 ...
르노삼성차, 팬텀싱어3 우승팀...
베트남항공 고객을 위한 ... flash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