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5(토)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코로나 이후 방한관광 주력 소비층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중국 MZ세대 공략을 위해 중국 인기 모바일 리듬 댄스게임 오디션(劲舞团)’을 활용한 메타버스 방한관광 마케팅, ‘오디션 프로젝트를 추진 중에 있다.

오디션 프로젝트.jpg

오디션은 자신의 개성을 담은 아바타를 만들어 가상공간에서 리듬댄스를 즐기는 인기게임으로 중국 내 누적 다운로드 수 55천만 회, 누적 활성화 사용자는 5천만 명에 달한다. 특히 모바일에 친숙한 10~20대가 주 사용자층으로 공사 광저우지사는 오디션이 MZ세대를 겨냥한 메타버스 마케팅에 최적 플랫폼이라고 판단, 오디션의 중화권 퍼블리싱을 담당하는 중국 대표 IT 기업 왕이(网易)’와 협업을 통해 동 사업을 기획했다.

 

오디션 프로젝트는 게임 내 한국여행 가상 체험공간을 조성하고 이와 연계해 한국관광을 홍보하는 것으로, 지난 826일 오디션 내 코엑스를 배경으로 하는 가상공간 한국 댄스룸이 공개됐다. 사용자들은 가상의 코엑스를 배경으로 게임을 즐기며 동시에 가상 코엑스의 전광판을 통해 감천문화마을·정동진·제주도 등 한국의 다양한 관광지도 만나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사용자들은 한시적으로 출시되는 한국 패션 아이템을 활용해 본인의 아바타를 꾸미고 K-팝에 맞춰 게임을 즐기며 한국여행을 간접적으로 체험하고 있다.

 

또한 공사는 동 프로젝트의 중국 내 관심도 제고를 위해 한국 댄스룸 오픈 기념 오디션 ‘K-팝 댄스 콘테스트를 오는 917일부터 108일까지 개최하고 콘테스트를 중국 전국에 온라인으로 생중계 할 예정이다. 아울러 인기 K-팝 걸그룹 오마이걸을 프로젝트 홍보대사로 선정, 무대의상 활용 아바타 패션 아이템 출시 및 홍보영상 제작 등 홍보마케팅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추진 중이다.

 

이밖에도 게임 아바타를 활용한 한류 패션쇼 대회가 8.27.~9.10. 기간 중 왕이 위챗 미니프로그램에서 진행 중이며, 향후 정관장·현대백화점면세점 등 국내·외 기업과 협업을 통해 한국 관련 게임 아이템을 출시하는 등 사용자들이 게임을 통해 한국을 다양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공사 김용재 동북아팀장은 동 프로젝트를 통해 사용자들이 가상 한국에 있는 자신의 아바타를 SNS에 공유함으로써 한국에 대한 중국 MZ세대의 관심도 제고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가상세계에서 한국여행에 대한 관심과 희망을 해소시키고 방한관광 수요 조기 선점을 위해 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한 다양한 방한관광 홍보·마케팅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동기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223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 MZ세대, 메타버스로 한국 체험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