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9-25(토)
 

홍남기 부총리는 30연내에 전기·수소차 배터리 등 무상수리 의무기간을 2·4에서 3·6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210830091313_10149052-0243-4B7B-B93A-5A13B26D30AC_S.jpg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혁신성장 BIG3(반도체·미래차·바이오헬스) 추진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전기수소차 등 미래차의 검사·정비 생태계를 본격 구축하겠다“2025년까지 전기차 정비소 3300, 수소차 검사소 26개 이상을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미래차 검사·정비 인력을 육성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홍 부총리는 전문대 자동차학과 교육과정을 미래차 중심으로 전환하고 기존 정비책임자 정기교육 의무화 등을 통해 2024년까지 46000명의 미래차 검사·정비인력을 육성하겠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이날 BIG3 산업에 대한 재정·세제·금융 지원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BIG3 산업 관련 예산을 내년도 예산안에 올해보다 43% 늘어난 63000억원을 반영해 획기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반도체와 배터리, 백신은 국가 핵심 전략기술로 지정해 이 분야 연구개발(R&D) 및 시설 투자에 대해서는 신성장·원천기술 세액공제보다 훨씬 높은 세액공제를 지원하기로 이미 발표했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시장선도형 첨단센서인 ‘K-센서기술개발 강화방안도 논의했다.

빛과 소리 등을 감지해 전기신호로 변환하는 첨단센서는 자율차와 바이오, 모바일 등 미래산업의 핵심부품이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점유율은 2%에 불과하다.

 

홍 부총리는 “K-센서 R&D 사업을 통해 20305대 센서 강국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바탕으로 나노종합기술원 등 공공인프라를 활용한 센서 시제품 제작을 지원하고, K-센서 글로벌 전담팀 신설 등 통해 해외진출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사진설명]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14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이동기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147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5년까지 전기차 정비소 3300개 , 수소차 검사소 26개 이상 구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