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30(목)
 

한국관광공사는 한국공항공사 및 9개 항공사(에어로케이, 에어부산, 에어서울, 에어프레미아, 이스타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플라이강원)와 함께 관광-항공업계 공동 지방공항 및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서울 동대문 JW메리어트 호텔에서 19일 체결했다.


[한국관광공사] 업무협약체결식 현장사진(11개 사 임원진).JPG

동 협약은 코로나19 이후 국제관광 재개 국면을 맞아 지방공항을 활용한 지역관광 활성화 추진을 위해 관광-항공 업계가 협업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11개 사는 지방공항 활용 방한관광 마케팅·홍보 항공업계와 지방공항의 글로벌 브랜드 제고 지방공항 해외 노선 확충 보유 데이터 및 항공정보 교류 ESG관광 공동 노력 등을 추진하는데 합의했다.

 

특히 11개 사는 협약을 통해 향후 관광-항공 실무협의체를 구성하고 외래관광객 유치를 위한 홍보·마케팅 사업 등 구체적 공동 사업 발굴, 관광벤처기업 협업체계 구축 등 지속적인 업계 간 협업 체계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협약식에는 한국관광공사 서영충 국제관광본부장을 비롯해 각 기관 임원진들이 참석했으며 서영충 본부장은 코로나19로 침체된 방한 국제관광시장의 조기회복을 위해 관광-항공 분야의 공동 노력이 필수적이라며, “금번 업무협약은 코로나19 이후 방한 관광시장의 경쟁력은 물론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한 소중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8098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방공항과 지역관광 활성화 위해 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교통환경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