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30(금)
 

전국광역시·도관광협회 회장단협의회(회장 양무승)가 다시 확산세에 접어든 코로나19로 인해 회복기회가 무산된 관광업계 타개책을 찾기 위해 부심하고 있다.

회장단협의회 전북 팸투어(서어남무숲 체험) 단체사진 1.jpg
회장단협의회 전북 팸투어(서어남무숲 체험) 단체사진

 

 

회장단협의회 회의 사진 1.jpg
회장단협의회 회의 사진

 

전라북도관광협회 주관으로 지난 28일부터 이틀간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된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6차 확산에 따른 관광업계 긴급 대책 등 업계 주요 이슈를 중심으로 진행되었다

 

본격적인 회복단계라고 판단한 업계에 다시 막대한 피해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 상황에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없이는 생태계 복구가 요원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중앙회를 중심으로 정부 지원을 촉구하기로 했다.

 

특히, 여야간 합의가 이루어졌던 손실보상법 상의 업종(여행업 등) 추가를 위한 조속한 법 개정 및 집합금지 업종에 준하는 보상체계 설계, 외국인 취업규정 완화 등 관광업계 인력난 해소방안, ·아웃바운드 활성화를 통한 관광업계 조기회복 지원 차원의 출입국 규제완화(무사증 복원, 방역규제 철폐) 등 정부 차원의 해결방안 뿐만 아니라 관광호텔업 등급심사에 대한 지역협회 역할 등 지역관광협회의 입장과 현안에 대한 대응책 등을 긴밀하게 다루었다.

 

이번 회의는 전국광역시·도관광협회 회장단협의회 양무승 회장, 조오익 간사(전라북도관광협회 회장)를 포함한 회장단 20여명과 전라북도 조봉업 행정부지사, 최영일 순창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지역관광 활성화에 대한 논의도 진행되었으며, 전라북도 관광마케팅지원센터(선윤숙 센터장)의 전북 관광자원 홍보설명회를 시작으로 남원, 순창 일원의 관광지(뱀사골 계곡, 춘향테마파크, 광한루, 강천산과 옹기체험관 등)를 둘러보는 등 다채로운 일정도 포함되었다.

 

회장단협의회 양무승 회장은 작금의 6차 확산세는 우리 업계의 조기회복에 매우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비상대책이 꼭 필요하다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생태계 복원뿐만 아니라 그나마 남아있는 회복 여력이 더 이상 소실되지 않도록 지역협회 전체가 한마음 한뜻으로 난국을 돌파해 가야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조봉업 행정부지사는 "관광시장 재건에 사력을 다하면서도 전라북도를 찾아와 준 전국 협회 회장단을 진심으로 환영한다. 2023년 전라북도에서 열리는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 대회와 전북 아·태마스터스 대회 등 세계적인 대회 개최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앞으로도 전라북도 관광자원 홍보와 관광객 유치에 많은 협조 부탁드린다"고 환영과 기대를 나타냈다.

 

전라북도관광협회 조오익 회장 또한 배전의 각오로 관광업계 재건을 위해 힘을 기울이자전북은 각 지역마다 고유의 특색을 지니고 있으며 오랜 역사와 수려한 자연을 자랑하는 곳인 만큼, 앞으로 보다 공격적으로 국내외 관광객 유치에 힘을 쏟을 예정이라 전북 관광활성화에 의지를 보였다

 

이동기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540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국광역시·도관광협회 회장단협의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교통환경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