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0(월)
 

국토교통부가 심야 택시난 완화 대책(10.4)에 따른 후속조치로, 심야운행조 운영(10.26), 심야 탄력호출료(10.2811.3), 서울시 택시 부제해제(11.10) 등이 본격 추진된 이후, 122주 정책효과 데이터(배차성공률 등)를 발표했다.

 

서울지역 11월 심야시간(22~03) 배차성공률은 36%(월평균), 월드컵 조별예선 경기(11.24 우루과이전, 11.28 가나전)가 있었음에도 10월의 27%(월평균)보다 9%p 상승했다.

2022-12-08 PM 04-08-21.jpg

121일부터 7일까지 심야시간(22~03) 평균 배차성공률은 62%11(36%)보다 대폭 상승(+26%p)하는 추세이다.

 

서울지역 12월 배차성공률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현재까지 7일간(’22.12.1~12.7) 평균 62%로서 코로나 이전 같은 기간(’19.12.1~12.7) 배차성공률 37%를 상회했다.

 

택시난이 심한 토요일(12.3)에는 택시공급대수가 부제해제(11.10) 전주 대비 18.5%(18,10411.5 21,44712.3, +3,343) 증가하여, 배차성공률은 69%를 기록했다.

 

운행건수를 살펴보면, 서울지역 차량 1대당 운행건수는 택시 부제해제(11.10) 이후 심야시간(22~03) 8.011.1~11.9에서 10.511.10~12.4으로 31.3%(2.5) 증가하여 택시가 승객을 태우는 빈도가 높아져, 택시의 심야 가동효율이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 윤진환 종합교통정책관은 택시 부제해제로 택시 공급 유연성이 확보되었고, 이후 심야 탄력호출료 도입과 서울시 심야 할증 확대로 택시기사의 심야 운행 유인이 높아지며 공급 개선 등 심야 택시난 완화로 이어지고 있다면서, “연말연시 택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서울시 등 유관기관과 협력하여 국민들께서 따뜻하고 신속하게 귀가하실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동기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221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심야 택시난 대책 정책 효과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교통환경신문